티스토리 뷰

전경련 부회장



오늘 전경련의 실질적 책임자인 이승철 부회장이 돌연 미국으로 떠났다.

공항에서는 이승철 부회장과 취재의 씁쓸한 쫓고 쫓김이 있었다.

[전경련에서 어버이연합으로 5억 2000만원 차명 계좌로…]질문을 막기 위해 직원이 뛰어들고, 급하게 방향을 틀다 카메라와 부딪히기도 한다.

 [나오세요. 나오세요.]손에 든 물건으로 렌즈를 가려보고, 이리저리 걸음을 바꿔 를 따돌리려 한다.

?비상임인 허창수 회장을 제외하면 전경련의 실질적인 책임자라고 할 수 있는 이승철 부회장이다.

'한미 재계회의' 중간 점검 때문에 출국하는 길인데 게이트를 급하게 빠져나가려다 항공사 직원에게 제지당하기도 한다.

[잠시만요, 잠시만요, 여권 주셔야죠.]전경련이 어버이연합에 억대 자금을 지원한 사실이 추가로 밝혀졌지만 8일째 전경련은 입을 닫았다.

?[정형근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 국회도 움직일 수 없는 마무리 단계에 있으니까. 누구도 이 일에 적극적으로 나설 상황이 아닌 거죠. 그러니까 시간만 끌고 있는 걸로 보여요.]이렇게 급하게 떠났지만, 이승철 부회장이 참석하기로 한 행사에 대해 5대 그룹은 물론 전경련 회장사조차 몰랐다는 입장이다.

?[재계 관계자 : 보도자료 같은 거 안 나갔고요? (저희는) 알고 있지 못한 상황이고요.]전경련이 입을 굳게 다물고 있는 사이 의혹과 추측은 더 커지고 있다.

<출처 : JTBC 뉴스룸> 오늘 전경련의 실질적 책임자인 이승철 부회장이 돌연 미국으로 떠났다.

[전경련 부회장] 얼마나 더..


공항에서는 이승철 부회장과 취재의 씁쓸한 쫓고 쫓김이 있었다.

[전경련에서 어버이연합으로 5억 2000만원 차명 계좌로…]질문을 막기 위해 직원이 뛰어들고, 급하게 방향을 틀다 카메라와 부딪히기도 한다.

 [나오세요. 나오세요.]손에 든 물건으로 렌즈를 가려보고, 이리저리 걸음을 바꿔 를 따돌리려 한다.

?비상임인 허창수 회장을 제외하면 전경련의 실질적인 책임자라고 할 수 있는 이승철 부회장이다.

[전경련 부회장] 세상에. 왜..



'한미 재계회의' 중간 점검 때문에 출국하는 길인데 게이트를 급하게 빠져나가려다 항공사 직원에게 제지당하기도 한다.

[잠시만요, 잠시만요, 여권 주셔야죠.]전경련이 어버이연합에 억대 자금을 지원한 사실이 추가로 밝혀졌지만 8일째 전경련은 입을 닫았다.

?[정형근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 국회도 움직일 수 없는 마무리 단계에 있으니까. 누구도 이 일에 적극적으로 나설 상황이 아닌 거죠. 그러니까 시간만 끌고 있는 걸로 보여요.]이렇게 급하게 떠났지만, 이승철 부회장이 참석하기로 한 행사에 대해 5대 그룹은 물론 전경련 회장사조차 몰랐다는 입장이다.

?[재계 관계자 : 보도자료 같은 거 안 나갔고요? (저희는) 알고 있지 못한 상황이고요.]전경련이 입을 굳게 다물고 있는 사이 의혹과 추측은 더 커지고 있다.

<출처 : JTBC 뉴스룸>04.27 수 “정확한 귀국일정 알 수 없어”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대한민국어버이연합에 5억원대 자금을 우회 지원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결재권자로 지목된 이승철 전경련 상근부회장(57·사진)이 돌연 미국으로 출국했다.

이 부회장은 한·미재계회의 중간회의 참석 등을 위해 26일 미국 출장을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제28차 한·미재계회의 중간회의는 28일(현지시간) 미국 산타클라라에서 열린다.

전경련 관계자는 “이 부회장 출장은 예정돼 있던 일정”이라며 “회의 앞뒤로 전문가 미팅 등 일정이 있어 정확한 귀국 일정은 알 수 없다”고 밝혔다.

대기업 이익단체인 전경련은 상근부회장이 실제 운영을 도맡는다.

어버이연합 자금 지원 역시 이 부회장이 총괄하는 사무국이 허창수 전경련 회장에게 보고하지 않고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경련은 일주일 넘게 침묵하고 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전경련이 어버이연합 차명계좌를 통해 2012년 2월부터 2014년 말까지 총 5억2000만원을 송금했다고 보도했다.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