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보수단체 집회



com/site/data/html_dir/2016/11/19/2016111900854.html?19일 촛불집회에 맞서 벌어진 ‘박사모’ 등 보수단체 집회 참가자들은 대부분 50대 이상 중·장년과 노년층이었지만, 20

30대 청년들도 있었다.

단체 카톡방을 통해 모인 청년 100여명이 한꺼번에 참여하기도 했다.

이들은 전체 집회 참여자를 감안하면 많은 숫자가 아니었지만 장·노년층 집회 참가자들 사이 군데군데 서 있어 금방 눈에 띄었다.

노년층 집회 참가자들은 “젊은 사람들 중에도 제대로 생각이 박힌 사람들이 있어서 다행”이라며 격려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수원에서 온 홍모(여·38)씨는 "법치주의가 무너지면 안 된다는 생각이 들어 엄마, 이모 등 가족들을 모두 모시고 왔다"며 "잘못이 있다면, 법에 위반된다면 법에 따라 탄핵을 할 수는 있겠지만 집회를 해서 촛불로 대통령을 끌어내리겠다는 것은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언론 보도도 너무 한쪽으로만 쏠려 객관성을 잃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홍씨는 “나는 박사모도 아니고 정당 활동을 하는 사람도 아니다”며 “특정 단체나 정당에 동원돼 나온 것이 아니라 나라가 이렇게 되면 안 된다는 생각이 들어 자발적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대학생 서모(28)씨도 "젊은 사람은 박근혜를 지지하면 안 되냐"며 "우리는 동원되어 온 것도 아니고 나라를 생각하는 마음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물러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보수단체 집회] 는 진정 무엇인가.


부산에서 남자친구와 함께 올라온 신모(29)씨는 "평소에 정치를 잘 몰라서 TV뉴스나 신문으로만 봤을 때는 박근혜 대통령이 나쁘고 잘못됐다고 생각했지만 하나하나 구체적으로 따지면서 알아볼수록 허위사실이 너무 많았다"며 “젊은 사람들은 이 사태에 대해 정확히 아는 사람이 의외로 많지 않다”고 말했다.

신씨는 “이야기를 해보면 그저 남이 싫어하니까 따라 싫어하는 것”이라며 "요즘은 박근혜 옹호하면 ‘왕따’ 당하니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그는 또 "박근혜 대통령이 정말 하야할 만큼 잘못을 했나”고 반문한 뒤, “죄가 있으면 벌을 받으면 되는데 아직 최종적으로 밝혀진 것은 아무것도 없는데 무조건 하야하라고 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그래서 부산에서 이곳까지 올라왔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에 재직 중이라는 신우성(34)씨도 "처음엔 주변 친구들 중에서도 언론만 보고 박근혜 대통령을 욕하는 사람들이 많았지만 정확하게 알게 되면서 박 대통령을 옹호하고 언론의 거짓기사에 대한 배신감을 느끼는 사람이 많다"며 "주변에서도 박근혜 대통령을 옹호하는 목소리가 많아지다보니 젊은 사람이지만 박근혜 대통령을 지지하는 데 두려움이 없다”고 했다.




또 "제대로 알아보면 정치공세이고, 근거 없이 박 대통령을 몰아가는 계략”이라며 “언론과 야당이 야합해서 '하야'로 밀어붙이지만 제대로 된 증거 없이 야당 편만 드는 것이 문제"라고 했다.

 교회 청년회에서 10여명이 단체로 나온 경우도 있었다.

청년회에서 활동 중인 김모(20)씨는 "박근혜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도 분명 있지만 대통령이 하야를 하면 6개월 안에 다시 대통령을 뽑아야 하고 그렇다면 야당 대권주자 중에서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높다”며 “지금 야당이 하는 것을 보면 그것만은 꼭 막고 싶었다"고 했다.

그는 "광화문에서 하야 집회를 하는 젊은 사람들이 자기 주관을 가지고 나오는 거라면 모르겠지만 아무 것도 모르고 분위기에 휩쓸려서 나오는 사람들도 많은 것 같다”며 “군중심리에 이끌려서 나라 전체가 바뀔 수도 있는 문제라서 걱정이 된다"고 했다.

그는 “혼자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지만 이게 맞다는 확신이 있기 때문에 젊은 사람들 대다수가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원한다고 해서 그걸 신경쓰지는 않는다”고 했다.

이날 서울역 집회에는 ‘박사모 2030 청년팀’회원 100여명도 단체카톡방을 통해 모여 참여했다.

박사모 청년팀 리 더 문준호(38)씨는 “박근혜 대통령은 청렴결백한데 언론에서 그걸 선동,조작해서 깎아내리려 하는 것 같아 가슴아프다”며 “젊은 사람들이 본인 정체성 없이 언론에 휘둘리고 남들의 생각에 휩쓸려 '하야'를 외치는 것이 안타깝다”고 했다.

또 “저는 직장, 동창, 친구들에게도 박근혜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사실을 밝혔다”며 “전혀 부끄럽지 않고 당당하다”고 했다.

?댓글강제하야 절대 안됩니다.

  대한민국이 북한 입니까?  자유대한민국에서 북한식 인민재판, 마녀사냥이라니요.  헌법과 법률에 따라 모든 일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종북세력과 그들의 나팔수인 언론이 날조한 음해가 날이 갈수록 밝혀지면서 앞으로의 시간은 박근혜 대통령 편이라는 여론이 대세다.

?순실이 한테 물어본게 하야 할 이유면, 정일이 한테 물어본 인간과 추종자는 어케 처벌해야 되나??한줌도 안되는 반정부 종북이 지난 종북정권 15년 간 철저히 장악한 신문 방송을 선동조로 편성 일당에 유모차부대에 어린 중학생까지 끌어 모아 대통령을 끌어 내리려 발악을 하는데 이는 민주주의법치국가에서는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온 국민이 떨쳐 일어나 반정부 종북을 깨끗이 쓸어 내야.....?? 아예 언론에서 "수능 끝낸 고3 촛불을 들것...." 어쩌구 충동질 해대는데... 이거 정말 언론이야 북에서 지령 받은 김정은 2중대야???? 아무것도 모르는 고딩이들 부추겨서 뭔 짓들이야?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