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엽총



필요하셨다면 이번 글을 한 번 참고하시고문의해보시면 언제든지 친절한 상담과 함께 많은 도움 받아가실 수 있을 것 같아요!   이번에 소개할 용인엽총취급점 - 수원엽총,화성엽총 판매하는 전문점은 <명성총포사>입니다.

총포전문점 명성무역총포사는 세계의 유명한 총기류와 국내제품을 다양하게 취급하고 있는데요.우리 신체와 재산을 보호할 수 있는 방범용, 호신용 제품까지 마련되어 있어 최고의 제품을사용가능여부와 함께 친절한 상담을 통해 구매할 수 있는 특별한 전문점이에요. :)  명성총포사는 수많은 종류의 엽총, 공기총, 전자충격기 등 다양한 제품을 취급하고 판매함에 있어도검판매업허가, 전기충격기판매업허가, 총포판매업, 분사기판매업, 석궁판매업허가를 받은 안전한 전문점으로언제든지 믿고 사용용도에 따라 충분한 상담 후에 좋은 제품을 구입할 수가 있습니다.

  분당엽총 취급전문 명성총포사에서는 석궁과 도검까지 마련되어 있어상황에 따라 좋은 제품을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는 공간 - 화성엽총,수원엽총전문점명성총포사에 도움받으면 철저한 사용설명과 함께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도와주시기 때문에 더욱 신뢰가 가는 곳입니다.

 ^^ 만약 용인엽총파는곳, 수원엽총,화성엽총,분당엽총 취급전문점 중에 품질 좋은 제품이다양하게 준비되어 있는 곳을 찾고 계셨다면, [명성총포사]를 찾아보세요. :)제품 구입부터 철저한 AS까지 - 허가받은 믿을 수 있는 전문점에서 필요하신 제품을충분한 상담을 통해 마련해보셨으면 좋겠습니다.


! 용인엽총,수원엽총,화성엽총,분당엽총 취급전문*명성총포사* 찾는 길 뉴스 한면을 장식하려고 그 스스로 자멸을 하느냔 말이다세상 사람중 생명과 목숨이 부질없는 이 그 누가 있다고스스로 제 생명조차 조그만 쇳조각 하나에부질없이 구천세상에 버리느뇨세종시표 엽총이 그만 뉴스 칼라판 사진란을 장식하다에이구야..이런 연쇄적인 엽총 살해사건은  좀처럼 볼 수 없었던 범죄 현상으로 사회에 경종을 울리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에는 공기총이나 엽총이 16만정이 있다고 한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엽총과 공기총의 위력을 과소평가하는 경향이 있다.

다음에 공기총과 엽총에 대해 간단하게 알아보고자 한다.

공기총공기총은 '압축공기'의 힘로 발사해서 위력이 약하나 압축공기압력을 높일경우위험하다.

또 살상력이 높은 투투탄을 발사할 수 있게 개조도 가능한데 엄연히 불법이다.

엽총화약의 힘으로 발사되는 총이다.

우리나라 엽총은 대개 산탄총이다.

장약의 힘으로 발사하지만 산탄이라서 사거리도 짧고 위력도 약하다.

뉴스에 나오는 멧돼지 잡는 총은 불법 개조하거나 블법적으로 들여온 것이다.

정리하면 엽총이 공기총보다 위력이 강하다고 보면 된다.

공기총은 집에서 보관이 가능하고 물론 허가를 득해야 하고엽총은 사냥철(11월

2월)에 주간에는 개인보관 야간에는 경찰지구대 보관해야한다.

황기철콘페이퍼 에디터 edited by kcontents"from past to future"데일리건설뉴스 construction news콘페이퍼 conpaper 오늘의 글에는 이들을 추억할 수 있는 곳 북부 몬타나주 이야기가 된다.

          [출처] '내일을 향해 쏴라, 로드 투 퍼디션'의 폴뉴먼 사망'|작성자 지니  내일을 향해 쏴라 영화 사진을 찾는데 모두 잠궈놔서 위의 표지사진 한개를 찾아보다가 네이버에 알맞은 것이 있어서 지니 블러그에서 가져왔습니다.

아래 나머지 것들은 이후 여기저기 찾아보다가 야후이미지에서 찾았으며 벽의 사진은 박물관에서 �은 것들임.Havre '해브어' 마을에서 아침식사를 하고 출발하여 계속해서 2번 도로 동쪽으로 차를 몰았다.

전날 저녁에 이 식당에 들어섰더니 웨이터부터 손님에 이르기까지 어안이 벙벙하였는데 오빠가 들어섰으니 의아한 눈으로 볼수 뿐이...                   시골 마을엔 포장이 안된 주차장과 골목길들이 많아서 보기 좋았다.

오로지 벌판뿐인 지역을 달려가는데 저 앞에 기관차 같은 것들이 연기를 엄청 내뿜으며 무척 천천히 가고있어 앞질러가서 차를 멈추고 살펴보니 물차를 앞세우고 레일에 물을 쏘아서 뿌리는 것, 서너대는 레일을 그라인더로 갈면서 선로 보수공사를 하는 중이었다.

지방도로 이곳은 자전거를 타고 길을 달리는 사람들이 많은데 두분은 할머니이며 낮게 누워타는 자전거에 배낭을 가득달고서 먼길을 가는 듯 하였다.

곳곳에는 두어명씩 자전거에 짐을 잔뜩 달고서 먼곳으로 여행을 가는 사람들이 무척 많았는데 끝없는 길 어디로 가는건지...                눈을 사방으로 둘러봐도 보이는 것은 곡식창고들과 넓은 광야 뿐이다.

 시골의 길가에는 이러한 팻말이 곳곳에 세워져 있는데 오래전 무법자에 관한 역사 이야기였다.

내려서 자세히 읽어보니 우리에게 "내일을 향해 쏴라" 영화의 모델인 원래의 주인공들이 열차강도를 한 사건이 기록되어 있었고 장소는 팻말 뒤편의 기차길에서였다.

팻말에 주요 인물이 소개되어 있는데 그의 이름은 Kid Curry's 키드 커리 이며 "영화 내일을 향해 쏴라"의 주인공이며 두목인 Butch Cassidy "버치 캐시디"와 그리고 속사권총의 명사수 "선덴스 키드" 그리고 귀머거리 찰리와 함께 1901년 독립기념일에 3번 철로에서 열차강도를 했는데 그들이 턴 것은 가방, 금동전과 4만여 달러의 서명이 안된 제시하면 즉시 지불하는 현금지급 수표등을 털고 즉시 이곳을 떠났었다는 내용이다.

원래 이번 여행에서는 와이오밍 주에서 "선덴스 키드"의 장소를 찾아보기 로 했었으나 그들은 강도로서 도망다니며 살았고 남아있는 것들이 없이 강도질한 장소등만 있다고 하여 포기하고 말았었다.

미국 서북부 지방에는 선덴스 키드 라는 이름이 붙은 마을도 있고 그들이 강도짓 하며 다닌 흔적이 표시된 곳은 있지만 유품은 없고 아마 전설적 인물들이라서 마을 이름을 그렇게 붙인듯 하다.

팻말을 읽어보고는 호기심이 생겼고, 앞에 나타난 아주 작은 마을을 지나려는데 작은 박물관이 보이기에 차를 돌려 되돌아 와서 주차장에 세우고 안에 들어서게 되었다.

이곳은 Pillps County Museum (휠립스 군 박물관)이고 이름을 보아하니 휠립이라는 군청지역 박물관이다.

입장료는 5달러였고 앞사람을 기다렸다가 내차례에 아줌마와 얘기를 나누게 되었는데 친절하게 나그네를 맞아주었다.

모자에 붙인 많은 뱃지를 보더니 숱하게 많은 곳을 다닌 여행자인줄 바로 알고는 이곳의 특성을 말해주기에 여기 오기전 "선덴스키드" 열차강도의 팻말이 있었는데 혹시 이곳에 그들에 대해 추억할만한 것이 있냐고 물으니, 안에 많지는 않으나 기록들과 그들의 유품이 있다고 설명한다.

  아래 다른 물건을 제외시키려하다가 이들의 설명이 안보이게 되었는데 커리형제들 이라고 씌어있던듯 하다.

벽에는 그들의 사진이 걸려있다.

Above, the infamous outlaw gang the Wildbunch poses for a portrait in late 1900 in Fort Worth Texas. L to R front row, Harry Longabaugh (Sundance Kid), Ben Kilpatrick ( The Tall Texan), Robert Leroy Parker (Butch Cassidy). Back row, William Carver and Harvey Logan (Kid Curry). Courtesy of the Logan/Curry collections. 1900년도 말 지금의 택사스 공항이 있는 곳에서 찍은 사진.위의 실제사진에서 앞줄 왼편이 당대 속사권총의 명사수 해리 롱가보 "선덴스 키드" 이며 이 사람은 영화 "내일을 향해 쏴라"에서 로버트 레드포드가 역활을 맡은 그 주인공이며, 가운데는 벤 킬패트릭 "더 톨 텍산" 즉 키큰 택사스 사람이란 뜻이고, 오른편이 Butch Cassidy "버치 캐시디" 폴 뉴만"이 역활을 맡았다.

뒷줄 오른편이 Kid Curry (키드 커리) 라고 명시되어 있으며 위의 The Wild Bunch (와일드 번치) 라는 뜻은 법에 구애받지않는 gang (갱)패거리를 뜻한다.

참고로 한국의 깡패란 단어는 해방과 625 이후에 생겨난 말로 갱의 패거리가 변형되었다.

우리의 순수한 말은 (깍두기)패가 맞을 것이다.

이들은 미국서 1800년대 후반에 강도로서 활약하다가 현상붙은 사나이들이 되어 활동에 제약을 받게 되자 남미로 도망쳐서, 볼리비아에서 열차강도와 은행 강도등을 하다가 볼리비아 군대에 포위되어, 그곳에서 아래 사진의 영화의 마지막 장면처럼 사라져 버린 것인데, 이후 이삼년 후에 볼리비아에서 미국에 연락된 사건으로 지금도 이들의 죽음이 정확히 확인되지 않은채 미궁에 빠져있는 사건이며, 인터넷에서 떠돌아 다니는 이야기들은 미국에서 현재도 명확하지 않은 사건을, 추론해서 불명확하게 만들어진 것을 여기저기서 가져다 올려 놓은 것으로 사료된다.

이들에 대한 자료는 이곳 박물관에 있는 것 정도에 지나지 않을 것이며 당시의 현상금 포스터와 신문기사 정도로 보면 되고 이곳은 진품 엽총 두자루를 갖추었으니 그들의 자료가 그나마 풍부한 곳이라고 하겠다.

죽이거나 산채로 잡아도 된다고 명시되어 있는 포스터선덴스 키드와 버치 캐시디에 관해 수많은 이야기들이 퍼져있으나 모든 것이 자료가 불충분한 가운데 각자 지어서 만든 이야기들이 많으며, 미국 갱 역사의 한 부분이므로 지금도 많은 사람들에 의해 연구 대상이 되고 있는 인물들임을 참고하시도록...박물관 벽에 걸려있는 큰 사진으로 이 사람은 Kid Curry "키드 커리"이며 본명은 아니고 한국식으로 "마당쇠/ 돌쇠/에 해당되는 이름으로 말을 기르는 목동을 '커리" 라고 부른다고 이해하면 되겠다.

위 사람은 1897년 사우스 다코다 주의 (죽은나무 마을)에서 잡혔다고 씌어있고 수갑을 찬채 사진이 찍힌 것이다.

위 팻말에는 1901년 열차강도를 했다고 나왔는데 체포된 4년 후인 것으로 봐서 중간에 탈옥하고 강도질 한 것으로 생각된다.

여하간 키드커리는 버치캐시디와 선덴스키드와 더불어 강도를 한 일당으로 당대의 가장 유명했던 은행털이/ 열차강도였다.

 몬타나 서부에 사는 할머니와 멤피스 테네시 주 (엘비스 프레슬리)의 고향에서 온 손녀딸이 내부를 돌아보고 있다.

[엽총] 짱입니다.


시시콜콜한 사진도 걸려잇는데 이런거 모두 기증받고 보존해 놓은 것들로 귀한 자료들이다.

당시 운송회사의 역마차인데 말이 14마리가 끌고 마차는 다섯대나 연결되어 있어 지금의 기차, 혹은 트레일러에 해당되겠다.

땅이 넓은 광야라서 저렇게 운송이 가능했지...                                 잡다구리한 주방용 스토브도 있고.       거의 백년이 된 달력도 보존되어 있다.

(한국의 음력 달력 비슷하게 기후가 기록된 달력)                            갖가지 당시의 연장들이 벽에 전시되어 있다.

     총은 진열장 안에 넣어 잠겨져 있는데 거의 구식 권총이지만 근래의 것도 두어자루 있었다.

                권총은 그들이 사용하던 것이 아닌데 분위기상 걸어 놓은 것이라 한다.

이곳 박물관은 두개의 캐비닛에 선덴스 키드와 버치 캐시디의 기록들이 보관되어 있는데 처음 강도질에는 현상금 1000 달러/ 이후 점점 올라가서 현상금 18'000 달러까지 올라있는 신문 기록이며, 당시 18'000 달러는 지금의 200만 달러에 해당하는 큰 금액임을 참고하도록...이들은 열차에 불을 지르고 도망치기도 하고 별짓 다하면서 악명을 떨쳤는데 두목 버치 캐시디 는 사람을 죽이지 않고 강도질만 하는 것으로 널리 알려진 당시의 지식층의 인물이었다.

   별것 아닌듯한 이런 것들도 모두 보존해서 마을에 박물관을 만들어야 한다

! 어디에? 한국의 모든 마을들마다

이런거 후손들이 물려받는 유산이거든...선댄스키드 일당들이 당시 사용하던 진품 엽총이라고 씌어있어서 이거 꼭 한번 만져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박물관 관리자에게 나의 설명을 해가면서 미국을 알리는 글이 되겠다 싶어 부탁을 하였더니 여럿이 의논을 하더니 자신들이 입회한 가운데 잠시만 만지게 해준다고 한다.

열쇠를 가져오고 문을 열면서 이거 박물관 소장품으로 아무도 만지지 못하고 잠궈놓은 것이라며 아주 조심해서 다루라고 하는 것이다.

             진열된 이후로 방문객으로는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만져보게 되는 것이라던 아줌마 쌍열 엽총인데 (꺾어대)이며 무게는 군용 카빈소총 정도 되었고 길이도 비슷했는데 이런 짧은 것은 말타고 다니는 사람들이 사용하는 총이다.

참고: 길이가 짧은 것은 말타고 다니며 쉽게 쏘기위해서 짧게 만들어진 것 (기병총) 즉 "카빈" 이라고 부르는 것이며, 보병들이 사용하는 것은 총이 길어서 사정거리가 길고 (돌격소총)이라 부르며 착검해서 육박전 하기도 유리하게 되어있다.

M1/ M16 등... 제임스 오빠는 미국 라이플협회 "장총협회" 정회원이고 전에 벤허의 주인공 영화배우 찰톤헤스톤 아저씨가 회장을 했는데 그는 얼마전 돌아가셨다.

(엽총은 착탄이 넓어 근접전에서 유리하고 강도질 할 때 급하게 마구 쏠수 있어 모든 서부영화에서도 매우 자주 사용되었다) 엽총은 지금도 미국 경찰의 기본무장이며 군대에서도 사용된다.

그시절 일당들이 사용하며 사람을 죽이고 공포를 쏴대던 그시절 역사 속 강도의 총을 들고 있으니 오만가지 감상이 떠오른다.

이 총으로 120 년전 쯤에 사람들을 죽이고 강도질을 한 선덴스 키드와 그 일당들은 아마도 나의 자세처럼 이렇게 쐈을 것이다.

총에는 가늠자와 가늠쇠가 없이 총구 사이로 보고서 그대로 쏘는 것으로 엽총은 산탄이라서 대충 당겨도 되기 때문일 것이다.

이전에도 서부시대 당시의 소총을 만져본 소감에 의하면 가늠자와 가늠쇠가 고정되어 있고 조준열이 대단히 열악했었다.

              다시 진열장에 집어넣고 잠그고는 다른 것을 꺼내는 아줌마 직원.             코트 속에다 넣고 다니는 엽총으로 서부영화에 단골로 나오는 것이다.

이 총도 선덴스키드 일당이 사용하던 진품 엽총으로 권총처럼 뒤로 젖히는 공이가 두개 달려있었다.

은행 강도들이 즐겨 사용하던 엽총으로 어느 서부영화서든지 볼수있는데 나는 이런거 만질 때면 그시절 총맞아 죽어가던 사람의 비명소리가 들리는듯 해서 기분은 늘 착잡하다.

[엽총] 대체 무슨일이 있었던 걸까



                   휴대가 간편하고 쏘기 간편하게 만들어진 강도 일당의 진품 엽총.(내일을 향해 쏴라)영화의 아래 사진 속 장면들을 좀 살펴보자 원래는 빠삐용의 배우 스티브 맥퀸이 '선덴스 키드'역 주연을 맡기로 예정된 것이었으나 감독과 사이가 나빠 출연을 안하겠다 해서 당시 별로 알려지지 않았던 로버트 레드포드 에게 역활이 주어져 한번에 스타가 된 영화다.

(현재 폴뉴만 아저씨는 사망/ 로버트 레드포드 아저씨는 생존.자전거 묘기로 즐거운 인상을 심어준 장면인데 폴뉴만 아저씨와 캐더린 로스 아줌마.             사진관에서 기념사진을 �던 장면이 기억나는 사진.                           한마리 말로 도망가는 두 사람.   이 사진이 은행강도/ 열차강도 동업자들의 장면. 키큰 택사스 친구는 가운데가 불룩하네. 볼리비아 군인들에 포위되어 마지막으로 부상당한 몸으로 탈출하려고 총알을 재어서 쌍권총으로 사격하면서 뛰쳐나오다 벌집이 되는 마지막 명장면의 모습이다.

박물관 안의 휴게석에서 할머니와 손녀와 얘기를 나누게 되었는데 젊어서 일본서 오래 살았고, 한국에도 60 년대에 간적이 있고 반도호텔 (퇴계로)에서 묵었었다고 한다.

조선호텔이 있긴 전인 것을 명확히 기억하는 몬타나 주 사시는 인품이 한눈에 보이는 할머니...           박물관에 성금을 내준 사람들을 기념하는 이름표들이 전시되어 있다.

이 박물관에는 이지역서 출토된 공룡이 있고 옆 건물은 공룡박물관이지만 뉴욕의 자연사 박물관과 캐나다에서 실컷 봤으니 관심이 없고 안으로 들어가서 선덴스 키드에 관한 기록들을 살펴보았다.

미국 시골마을의 박물관에는 각종 박제들이 많은데 어디서 모두 수집했는지 경탄스러울 때가 많다.

   이제 마을을 떠나 2번 도로를 계속 달리면서 광야를 살펴보면서 노스 다코다 주로 향하였다.

                           길옆 잔디를 깎는 아저씨는 손을 흔들며 반가워한다.

예날 들소가 있었던 곳이며, 인디언들이 들소 모양의 바윗돌을 놓고 고사를 지냈다는 그런 뜻의 팻말이 있다.

                    끝도 없이 이어진 이 도로를 1박 2일에 몬타나를 지나간 것이다.

                     이 나라는 주 하나에 한반도 크기로 보면 맞는다.

                1914년에 지었다는 표시가 되어 있는 건물로 지금도 사용하고 있다.

                 들판에 구릉도 있어서 어떤 곳에서는 좀 멀리 보이기도 한다.

이 마을은 용맹했던 "샤이안 인디언"들의 보호구역으로 거의 모든 사람들이 인디언들이었다.

                                            픽 요새의 인디언 보호구역.     이곳엔 인디언 박물관이 있고 야드에는 마차와 사람을 건네주던 그시절 훼리보트가 있다.

 이것이 인디언 박물관이며 한국도 얼마든지 가정집 같은걸 개조해서 마을에 박물관을 만들 수 있음을 기억하자.대충 인디언 옷 몇개 걸려있고 오랜 사진과 당시 마을의 서류 이런 것들이 전부지만 조상님들의 역사의 흔적이다.

                                              인디언들이 사는 집들...                 이하 모두 비슷한 들판의 사진들...       대륙을 달리는 기차는 거의가 기관차가 4 대

5 대 붙어서 끌고간다.

화물차는 보통 100

200개 정도 달고 다니며 뒤에는 밀고 가는 기관차가 두대 정도 있다.

블러그에서 (자이언트 택사스)를 열어보면 규모가 나온다.

노스 다코다에 들어서니 밭에서 농사짓고 석유도 퍼올리는 정말이지 축복받은 땅이다.

북부를 관통하는 고속도로가 없어서인지 2번 도로를 고속도로로 만들고 있었다.

추웠던 록키산맥을 떠나 미국으로 들어오니 기후가 무척 따듯해 졌다.

피곤해 얼른 자고 내일부터 이틀은 모텔서 잠만 자려고 한다.

운전을 많이 했더니 허리 아프고 온몸이 천근 만근... 에고 에고... 말 그대로 사냥에 쓰이는 총.그러므로 라이플이든 산탄총이든 상관없이 사냥에 쓰이기만 하면 다 엽총이다? 공기총?공기총은 공기압의 힘으로 탄환을 발사하는 총의 일종이다.

화약을 사용하는 총기에 비해 상대적으로 위력이 약해 주로 가벼운 사냥용이나 스포츠 사격대회 용도로 사용되고 있다.

?몇일전과 오늘 엽총과 공기총을 이용한 총기살인사건이 발생하였다무슨 총이길래 사람이 죽을 정도인가? 라고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 많더군요그래서 엽총과 공기총을 비교해드리겠습니다.

엽총은 탄환이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멧돼지 같은 종류를 잡을때 쓰는 외탄, 산탄(1개의 실탄안에 여러개의 작은 구슬이 들어 있습니다.

탄의 종류에 따라 구슬의 크기가 다릅니다.

)엽총과 공기총의 위력을 비교해본다면 엽총의 위력이 훨씬 강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반면 공기총은 사람에게 쏴도 죽을 수도 있고 안죽을 수도 있습니다.

황당하게 들리시겠지만 공기총은 종류에 따라 성능이 제각각 이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공기총의 구경 4.5mm , 5.0mm, 6mm의 탄환의 종류도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결론은 엽총이든 공기총이든조심해서 다루어야할 물건이라는 것입니다아무에게나 총기휴대를 허용해주는 것이 아니라 철저하게 국가에서 관리하는그런 관리체계가 만들어져야 한다고 생각됩니다com/msgun/08hunt-list.htm?????? ?? ? ?????.msgun.cafe24.com의외로 3발은 가뿐하게 넘는 베넬리를 들여올 수 있었네?내가 뭘 잘못 알았던건가 근데 본인은 엽총 사도 베넬리는 사고 싶지 않을듯?글쎄 거 외국애들 유튜브 채널중 어느 택티컬 채널인지는 기억 안나지만 긴급한 상황에서 방아쇠 연속으로 당기는데노리쇠가 이 속도를 못 따라잡아서 발사 불능상태가 되버리는걸 목격한터라..그런고로 베레타 1301 COMP가 끌린다 하��(?) 말 그대로 사냥에 쓰이는 총.그러므로 라이플이든 산탄총이든 상관없이 사냥에 쓰이기만 하면 다 엽총이다? 공기총?공기총은 공기압의 힘으로 탄환을 발사하는 총의 일종이다.

화약을 사용하는 총기에 비해 상대적으로 위력이 약해 주로 가벼운 사냥용이나 스포츠 사격대회 용도로 사용되고 있다.

?몇일전과 오늘 엽총과 공기총을 이용한 총기살인사건이 발생하였다무슨 총이길래 사람이 죽을 정도인가? 라고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 많더군요그래서 엽총과 공기총을 비교해드리겠습니다.

엽총은 탄환이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멧돼지 같은 종류를 잡을때 쓰는 외탄, 산탄(1개의 실탄안에 여러개의 작은 구슬이 들어 있습니다.

탄의 종류에 따라 구슬의 크기가 다릅니다.

)엽총과 공기총의 위력을 비교해본다면 엽총의 위력이 훨씬 강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반면 공기총은 사람에게 쏴도 죽을 수도 있고 안죽을 수도 있습니다.

황당하게 들리시겠지만 공기총은 종류에 따라 성능이 제각각 이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공기총의 구경 4.5mm , 5.0mm, 6mm의 탄환의 종류도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결론은 엽총이든 공기총이든조심해서 다루어야할 물건이라는 것입니다아무에게나 총기휴대를 허용해주는 것이 아니라 철저하게 국가에서 관리하는그런 관리체계가 만들어져야 한다고 생각됩니다이런 연쇄적인 엽총 살해사건은  좀처럼 볼 수 없었던 범죄 현상으로 사회에 경종을 울리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에는 공기총이나 엽총이 16만정이 있다고 한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엽총과 공기총의 위력을 과소평가하는 경향이 있다.

다음에 공기총과 엽총에 대해 간단하게 알아보고자 한다.

공기총공기총은 '압축공기'의 힘로 발사해서 위력이 약하나 압축공기압력을 높일경우위험하다.

또 살상력이 높은 투투탄을 발사할 수 있게 개조도 가능한데 엄연히 불법이다.

엽총화약의 힘으로 발사되는 총이다.

우리나라 엽총은 대개 산탄총이다.

장약의 힘으로 발사하지만 산탄이라서 사거리도 짧고 위력도 약하다.

뉴스에 나오는 멧돼지 잡는 총은 불법 개조하거나 블법적으로 들여온 것이다.

정리하면 엽총이 공기총보다 위력이 강하다고 보면 된다.

공기총은 집에서 보관이 가능하고 물론 허가를 득해야 하고엽총은 사냥철(11월

2월)에 주간에는 개인보관 야간에는 경찰지구대 보관해야한다.

황기철콘페이퍼 에디터 edited by kcontents"from past to future"데일리건설뉴스 construction news콘페이퍼 conpaper  말 그대로 사냥에 쓰이는 총.그러므로 라이플이든 산탄총이든 상관없이 사냥에 쓰이기만 하면 다 엽총이다? 공기총?공기총은 공기압의 힘으로 탄환을 발사하는 총의 일종이다.

화약을 사용하는 총기에 비해 상대적으로 위력이 약해 주로 가벼운 사냥용이나 스포츠 사격대회 용도로 사용되고 있다.

?몇일전과 오늘 엽총과 공기총을 이용한 총기살인사건이 발생하였다무슨 총이길래 사람이 죽을 정도인가? 라고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 많더군요그래서 엽총과 공기총을 비교해드리겠습니다.

엽총은 탄환이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멧돼지 같은 종류를 잡을때 쓰는 외탄, 산탄(1개의 실탄안에 여러개의 작은 구슬이 들어 있습니다.

탄의 종류에 따라 구슬의 크기가 다릅니다.

)엽총과 공기총의 위력을 비교해본다면 엽총의 위력이 훨씬 강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반면 공기총은 사람에게 쏴도 죽을 수도 있고 안죽을 수도 있습니다.

황당하게 들리시겠지만 공기총은 종류에 따라 성능이 제각각 이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공기총의 구경 4.5mm , 5.0mm, 6mm의 탄환의 종류도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결론은 엽총이든 공기총이든조심해서 다루어야할 물건이라는 것입니다아무에게나 총기휴대를 허용해주는 것이 아니라 철저하게 국가에서 관리하는그런 관리체계가 만들어져야 한다고 생각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