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치어업 헌재



9명의 헌번재판관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메일로 전송된다고 하는 다소 위법성까지 보였다.

▲응원 메시지가 헌법재판소에 이메일로 전달 된다는 안내문52,651명이 참여했을때, 박한철 소장이 가장 많은 메시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52,651명이 참여했을때 상황원하는 재판관을 선택하여 메시지를 보낼 수 있게 되어 있었다▲박한철 소장에게 메시지를 보내는 경우의 화면처음에는 탄핵을 찬성하는지 반대하는지 양쪽의 의견을  모두 물었다.

9,635명이 참여했을 당시에는 탄핵찬성이 78%(7,507명)이었고, 탄핵반대는 22%(2,128명)이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 140,838명이 참여했을 때 상황은 탄핵찬성이 55%, 탄핵반대가 45%로 치고 올라왔다.

이는 10일(토) 성난 애국 보수층이 광화문과 대학로 집회에서 보여 준 것처럼, 탄핵 반대 민심이 정확히 반영되고 있는 상황으로 보인다.

잠시후에는 54% vs 46%로 박빙으로 가고 있었다170,440이 참여하는 상황에서는 52% vs 48%를 보였다.

▲170,440이 참여하는 상황약 18만명이 참여하자 51% vs 49%가 되었다.

● 그런데 문제는 이때 이후로 발생하였다.

온라안 투표의 질문을 변경한 것이다.

처음에 찬성과 반대를 동시에 묻던 것을, 탄핵을 찬성하는지 한가지만 물은 것이다.

변경한 질문 : 바보스런 설문조사임을 스스로 자인하는 질문이다탄핵을 반대하는 사람은 원천적으로 참여를 할 수 없도록 변경한 것이다.

스스로가 처음부터  불순한 동기의 여론조사임을 드러낸 것이다.

 공산당식 투표인가?(이미지 출처 : 미디어 펜)당황한 설문조사측은 급기야 조사를 중단하였다.

▲설문조사를 중단한다는 안내문 그리고 '치어업헌재' 관계자는 한겨레신문을 통해, 말도 안되는 황당한 변명을 늘어 놓았다.

"10일 문을 연 ?치어업헌재?(www.cheeruphunjae.com) 사이트는 11일 저녁 7시께 ?조직적인 공격 및 부정한 접근으로 투표와 청원기능이 무력화돼 사이트 운영을 중단한다?한겨레신문 2016-12-11 14:15 수정 :2016-12-11 21:50사이트 관계자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10일 저녁 극우 인터넷 커뮤니티에 사이트 주소가 공유됐다.

이후 정체를 알 수 없는 곳으로부터 트래픽 공격이 들어오고 있다?며 ?개인차원의 해킹이 아니라, 장비를 동원해 대규모로 트래픽 공격을 하고 있다.

● 무슨 내용들이 있었길래 중단했을까?예상을 깨고 탄핵을 반대하는 글들의 쇄도한 것이다.

탄핵을 반대한다는 메시지가 더 많이 올라온 것이다미국교포도 탄핵반대● 설문조사가 자신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가지 않자, 역전되기 직전 싸이트를 폐쇄한 사람들은 누구일까?먼저 이 설문조사를 가장 먼저 보도한 곳은 어디일까?대표적 좌파인터넷 온라인 신문 '고발뉴스(www.gobalnews.com)'이고, 조사 중단 결정을 가장 먼저 알린 신문 역시 극좌파신문 '한겨레신문'이다.

 치어업헌재 관계자는 온라인 설문조사가 폐쇄되었다는 내용을 왜 한겨레신문에게 가장 먼저 알렸을까?치어업 관계자는 자신의 정체를 밝혀야 할 것이다.

내친 김에, 도메인주소를 확인해 보자.도메인주인의 주소지는 어디일까?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이다.

"팟빵"?팥이 들어간 빵인가?'치어업헌재'와 '팟빵'의 주소, 전화번호가 똑같음!!!다루는 인물들만 보아도 어느 쪽인지 알만하다김용민, 김어준, 정봉주 관련내용들만 다루는 .......더 이상 알아볼 필요도 없다.

▲팟빵 홈페이지 캡처 ●치어업헌재가 궁색한 변명을 하며, 설문조사를 중단한 이유는 ?1) 결과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다.

자신들의 예측과는 정반대로 탄핵을 반대하는 숫자가 49%까지 올라오자 위기감을 가진 것이다.

51%라는 상징적 숫자에 이르게 전에 전격 중단한 것이다.

2) 위법성 시비 때문이다.

취합한 의견을 실시간으로 헌법재판소 재판관들의 메일로 전송하는 것이 과연 적법한가 하는 것이다.

정보통신망법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정보통신망법)을 위반했을 가능성이 높다.

또 하나의 위법성은 재판에 압력을 행사하려고 했던 것이 아닌지 여부이다.

처음 의도대로라면, 법의 논리와는 상관없이 여론으로 판결해달라는 압박을 행사하려고 한 것이다.

● 결론보수측 밑바닥 민심을 깨닫게 한 사건이11월 30일에  있었다.

 대통령의 정치적 상징인 대구 서문시장 화재 후, 대구 시민이 를 향해 언론의 편향성을 성토하는 영상이었다.

(* 당시 영상 https://youtu.be/DZnA38y6aGY)동영상박근혜 서문시장 실시간 현장분위기박근혜 대통령 서문시장 방문 실시간 방송입니다.

1인 인터넷 미디어 위키트리가 종편이나 공영방송국보다 더 정확한 사회분위기를 이야기해주는것 같습니다.

[치어업 헌재] 에 대한 몇가지 이슈


오랜만에 보는 사이다 방송이라 유투브에도 올려놓습니다.

원본방송은 https://www.facebook.com/wikitree.pa...www.youtube.com 이 영상은 5일 만에 120만회의 조회 수를 보였다.

2012년 대선 때 야당진영의 야심작 백년전쟁이 1주일에 23만회 정도가 조회되었던 것과 비교하면, 보수측 민심의 강도를 알 수 있다.

  어르신이 주장하는 내용이 SNS에서 돌고 있는 내용에 근거한 것이 아니었다.

현재 국내의 왜곡된 신문방송의 프레임에서 탈피하고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 주었다.

 오늘 '치어업헌재'가  설문조사를 한 것은, 편향된 단체가 오히려 대통령 탄핵 반대에 대한 국민의 민심을 확인시켜 주고 말았다.

자기 꾀에 자기가 넘어간 것이다.

자승자박(自繩自縛)이라고나 할까.● 여론조사 표본이 18만명이라면, 엄청난 신뢰성을 주는 수치이다.

갤럽은 12월 9일 발표된 설문조사에서 대통령지지도가 5%라고 하였다.

그런데 조사한 표본 수를 보니 고작 1,012명에 불과하였다.

5,000만명의 의중을 고작 천 여명의 응답자로 추출이 가능한가?이것은 '치어업헌재'에 참여한 약 18만 여명의 1%도 안되는 표본이다.

어느 조사를 신뢰할 것인가?현재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는 '0'이 하나 빠진 5%가 아니라, 50%임을 확인한 셈이다.

치어업헌재가 조사를 중단하지 않았더라면, 분명히 역전되었을 것이다.

애국보수에게 기쁜 소식(good news)이다.

그 동안 침묵하고 있던 다수에게 빨리 알려져야 한다.

* 함께 보면 좋은 기사http://blog.naver.com/dreamteller/220882882810성난 애국보수단체 사상 최대 인원 광화문 집회 - 옥상 동영상 촬영으로 보기한국언론이 보도하지 않거나 애써 축소보도하고 있는 것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고 판단한 보수층이 침묵...blog.naver.com 9명의 헌번재판관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메일로 전송된다고 하는 다소 위법성까지 보였다.




▲응원 메시지가 헌법재판소에 이메일로 전달 된다는 안내문52,651명이 참여했을때, 박한철 소장이 가장 많은 메시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52,651명이 참여했을때 상황원하는 재판관을 선택하여 메시지를 보낼 수 있게 되어 있었다▲박한철 소장에게 메시지를 보내는 경우의 화면처음에는 탄핵을 찬성하는지 반대하는지 양쪽의 의견을  모두 물었다.

9,635명이 참여했을 당시에는 탄핵찬성이 78%(7,507명)이었고, 탄핵반대는 22%(2,128명)이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 140,838명이 참여했을 때 상황은 탄핵찬성이 55%, 탄핵반대가 45%로 치고 올라왔다.

이는 10일(토) 성난 애국 보수층이 광화문과 대학로 집회에서 보여 준 것처럼, 탄핵 반대 민심이 정확히 반영되고 있는 상황으로 보인다.

잠시후에는 54% vs 46%로 박빙으로 가고 있었다170,440이 참여하는 상황에서는 52% vs 48%를 보였다.

▲170,440이 참여하는 상황약 18만명이 참여하자 51% vs 49%가 되었다.

● 그런데 문제는 이때 이후로 발생하였다.

온라안 투표의 질문을 변경한 것이다.

처음에 찬성과 반대를 동시에 묻던 것을, 탄핵을 찬성하는지 한가지만 물은 것이다.

변경한 질문 : 바보스런 설문조사임을 스스로 자인하는 질문이다탄핵을 반대하는 사람은 원천적으로 참여를 할 수 없도록 변경한 것이다.

스스로가 처음부터  불순한 동기의 여론조사임을 드러낸 것이다.

 공산당식 투표인가?(이미지 출처 : 미디어 펜)당황한 설문조사측은 급기야 조사를 중단하였다.

▲설문조사를 중단한다는 안내문 그리고 '치어업헌재' 관계자는 한겨레신문을 통해, 말도 안되는 황당한 변명을 늘어 놓았다.

"10일 문을 연 ?치어업헌재?(www.cheeruphunjae.com) 사이트는 11일 저녁 7시께 ?조직적인 공격 및 부정한 접근으로 투표와 청원기능이 무력화돼 사이트 운영을 중단한다?한겨레신문 2016-12-11 14:15 수정 :2016-12-11 21:50사이트 관계자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10일 저녁 극우 인터넷 커뮤니티에 사이트 주소가 공유됐다.

이후 정체를 알 수 없는 곳으로부터 트래픽 공격이 들어오고 있다?며 ?개인차원의 해킹이 아니라, 장비를 동원해 대규모로 트래픽 공격을 하고 있다.

● 무슨 내용들이 있었길래 중단했을까?예상을 깨고 탄핵을 반대하는 글들의 쇄도한 것이다.

탄핵을 반대한다는 메시지가 더 많이 올라온 것이다미국교포도 탄핵반대● 설문조사가 자신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가지 않자, 역전되기 직전 싸이트를 폐쇄한 사람들은 누구일까?먼저 이 설문조사를 가장 먼저 보도한 곳은 어디일까?대표적 좌파인터넷 온라인 신문 '고발뉴스(www.gobalnews.com)'이고, 조사 중단 결정을 가장 먼저 알린 신문 역시 극좌파신문 '한겨레신문'이다.

 치어업헌재 관계자는 온라인 설문조사가 폐쇄되었다는 내용을 왜 한겨레신문에게 가장 먼저 알렸을까?치어업 관계자는 자신의 정체를 밝혀야 할 것이다.

내친 김에, 도메인주소를 확인해 보자.도메인주인의 주소지는 어디일까?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이다.

"팟빵"?팥이 들어간 빵인가?'치어업헌재'와 '팟빵'의 주소, 전화번호가 똑같음!!!다루는 인물들만 보아도 어느 쪽인지 알만하다김용민, 김어준, 정봉주 관련내용들만 다루는 .......더 이상 알아볼 필요도 없다.

▲팟빵 홈페이지 캡처 ●치어업헌재가 궁색한 변명을 하며, 설문조사를 중단한 이유는 ?1) 결과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다.

자신들의 예측과는 정반대로 탄핵을 반대하는 숫자가 49%까지 올라오자 위기감을 가진 것이다.

51%라는 상징적 숫자에 이르게 전에 전격 중단한 것이다.

2) 위법성 시비 때문이다.

취합한 의견을 실시간으로 헌법재판소 재판관들의 메일로 전송하는 것이 과연 적법한가 하는 것이다.

정보통신망법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정보통신망법)을 위반했을 가능성이 높다.

또 하나의 위법성은 재판에 압력을 행사하려고 했던 것이 아닌지 여부이다.

처음 의도대로라면, 법의 논리와는 상관없이 여론으로 판결해달라는 압박을 행사하려고 한 것이다.

● 결론보수측 밑바닥 민심을 깨닫게 한 사건이11월 30일에  있었다.

 대통령의 정치적 상징인 대구 서문시장 화재 후, 대구 시민이 를 향해 언론의 편향성을 성토하는 영상이었다.

(* 당시 영상 https://youtu.be/DZnA38y6aGY)동영상박근혜 서문시장 실시간 현장분위기박근혜 대통령 서문시장 방문 실시간 방송입니다.

1인 인터넷 미디어 위키트리가 종편이나 공영방송국보다 더 정확한 사회분위기를 이야기해주는것 같습니다.

오랜만에 보는 사이다 방송이라 유투브에도 올려놓습니다.

원본방송은 https://www.facebook.com/wikitree.pa...www.youtube.com 이 영상은 5일 만에 120만회의 조회 수를 보였다.

2012년 대선 때 야당진영의 야심작 백년전쟁이 1주일에 23만회 정도가 조회되었던 것과 비교하면, 보수측 민심의 강도를 알 수 있다.

  어르신이 주장하는 내용이 SNS에서 돌고 있는 내용에 근거한 것이 아니었다.

현재 국내의 왜곡된 신문방송의 프레임에서 탈피하고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 주었다.

 오늘 '치어업헌재'가  설문조사를 한 것은, 편향된 단체가 오히려 대통령 탄핵 반대에 대한 국민의 민심을 확인시켜 주고 말았다.

자기 꾀에 자기가 넘어간 것이다.

자승자박(自繩自縛)이라고나 할까.● 여론조사 표본이 18만명이라면, 엄청난 신뢰성을 주는 수치이다.

갤럽은 12월 9일 발표된 설문조사에서 대통령지지도가 5%라고 하였다.

그런데 조사한 표본 수를 보니 고작 1,012명에 불과하였다.

5,000만명의 의중을 고작 천 여명의 응답자로 추출이 가능한가?이것은 '치어업헌재'에 참여한 약 18만 여명의 1%도 안되는 표본이다.

어느 조사를 신뢰할 것인가?현재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는 '0'이 하나 빠진 5%가 아니라, 50%임을 확인한 셈이다.

치어업헌재가 조사를 중단하지 않았더라면, 분명히 역전되었을 것이다.

애국보수에게 기쁜 소식(good news)이다.

그 동안 침묵하고 있던 다수에게 빨리 알려져야 한다.

* 함께 보면 좋은 기사http://blog.naver.com/dreamteller/220882882810성난 애국보수단체 사상 최대 인원 광화문 집회 - 옥상 동영상 촬영으로 보기한국언론이 보도하지 않거나 애써 축소보도하고 있는 것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고 판단한 보수층이 침묵...blog.naver.com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