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재명 가천대발언



 하지만 분명한 사실은, 이재명 성남시장의 지지율은 날이 갈수록 높아지고 현재 3위를 달리고 있다.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대선후보에 처음 이름을 올렸을 때, 고작 지지율이 1%였음을 감안하면 가히 돌풍이라고 할 만하다.

야권의 호재인 탄핵국면과 촛불집회의 최대 수혜자는 이재명 성남시장이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

현 시국에 대한 강성발언은 시민들의 호응을 이끌기 충분했고, 이는 지지율의 변화로 이어졌다.

하지만, 개인적인 입장에서 이같은 돌풍에 대해 회의적이다.

 이 시장의 지지율은 거품이 껴있는 듯 하다.

이 시장의 사이다 발언이 큰 인기를 끌고있다.

그의 강성발언은 듣는이로 하여금 속을 시원하게 긁어준다.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지지하는 사람으로서, 이 시장의 의견에 동의한다.

하지만, 대권후보로서 그의 발언은 부적절하다.

 12? 3? ????, ??? "??? ??? ?? ? ??? ?? ??? ???" - ??...12? 3? ?? ?????? ??? ????? "??? ??? ?? ??? ???? ??? ??"? ???. 3? ?? 6? ????? ???...www.starseoultv.com이 시장이 촛불집회에서 한 말을 살펴보면 굉장히 자극적이고, 선동적이다.

소위말해 패드립 수준이다.

(패드립이란 '패륜적 드립'의 줄임말이다)문재인 전 대표는 고구마, 이재명 성남시장은 사이다 라는 말이 인터넷 상에 돌아다닌다.

세상에 욕 못하는 사람이 어디있겠는가.문재인 전 대표가 강성발언을 못해서 안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각자 자신만의 말하는 스타일이 있다고는 하지만, 저런식의 발언은 포퓰리즘적인 발언이다.

 ???, '??? ??? ??' ?? ????? ????? ?? ?? ?? ??? ???? ???...www.ytn.co.kr 검색창에 이재명 성남시장을 검색하면 연관검색어에 가천대가 뜬다.

이 시장은 가천대 행정대학원을 졸업하며 제출한 석사논문이 표절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학위가 취소된 바가 있다.

그 뒤, 부산 강연회에서 이 시장이 자신의 석사학위를 취소한 가천대를 가리켜 '어디 이름없는 대학'이라고 표현했다.

위 같은 사실이 SNS를 통해 확산되면서 가천대 학생들의 반감이 커졌다.

 이에 대해 이 시장은 가천대학교 재학생과 학교 관계자분들께 사과를 했다.

논문 표절로 학위가 취소 됐다고 하지만, 정작 자신의 관할에 있는 지역의 대학을 대외적으로 비하한 것은 문제가 있다.

 이를 보면 이 시장의 말은 화살 같다.

[이재명 가천대발언] 한번 파해쳐 봅시다.


많은 사람들이 한번 뱉어버린 말은 '활시위를 떠난 화살'에 비유한다.

말과 화살은 떠나보낸 후 돌이킬 수 없기 때문에 생긴 비유지만, 제 역할을 못할 때엔 쓸모없거나 위험하기까지 하다는 점에서도 둘은 닮았다.

말은 제대로 쓰일 때 천 냥 빚을 갚는 수단이 되었다가도 상처를 주기 위해 사용할 때는 촌철살인의 말이 된다.

이재명 성남시장의 발언은 어떤 이에게는 사이다 같은 청량감을 주지만, 또다른 이는 불편함을 느낀다.

대권후보로서 이재명 시장은 누구도 무시할 수 없는 존재가 되었다.

그 자리에 있어 말 한마디 한마디는 평생 따라다닐 꼬리표가 되어 따라 다닐것이다.

이재명 성남시장님께서 누추한 제 글을 읽어주실 일은 없겠지만 한마디 올리고 싶다.

이 시장님! 말은 화살입니다.

언젠가 돌아올 수도 있습니다.

주의하시고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 하지만 분명한 사실은, 이재명 성남시장의 지지율은 날이 갈수록 높아지고 현재 3위를 달리고 있다.

[이재명 가천대발언] 전략은 무엇이었길레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대선후보에 처음 이름을 올렸을 때, 고작 지지율이 1%였음을 감안하면 가히 돌풍이라고 할 만하다.

야권의 호재인 탄핵국면과 촛불집회의 최대 수혜자는 이재명 성남시장이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

현 시국에 대한 강성발언은 시민들의 호응을 이끌기 충분했고, 이는 지지율의 변화로 이어졌다.

하지만, 개인적인 입장에서 이같은 돌풍에 대해 회의적이다.

 이 시장의 지지율은 거품이 껴있는 듯 하다.

이 시장의 사이다 발언이 큰 인기를 끌고있다.

그의 강성발언은 듣는이로 하여금 속을 시원하게 긁어준다.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지지하는 사람으로서, 이 시장의 의견에 동의한다.

하지만, 대권후보로서 그의 발언은 부적절하다.

 12? 3? ????, ??? "??? ??? ?? ? ??? ?? ??? ???" - ??...12? 3? ?? ?????? ??? ????? "??? ??? ?? ??? ???? ??? ??"? ???. 3? ?? 6? ????? ???...www.starseoultv.com이 시장이 촛불집회에서 한 말을 살펴보면 굉장히 자극적이고, 선동적이다.

소위말해 패드립 수준이다.

(패드립이란 '패륜적 드립'의 줄임말이다)문재인 전 대표는 고구마, 이재명 성남시장은 사이다 라는 말이 인터넷 상에 돌아다닌다.

세상에 욕 못하는 사람이 어디있겠는가.문재인 전 대표가 강성발언을 못해서 안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각자 자신만의 말하는 스타일이 있다고는 하지만, 저런식의 발언은 포퓰리즘적인 발언이다.

 ???, '??? ??? ??' ?? ????? ????? ?? ?? ?? ??? ???? ???...www.ytn.co.kr 검색창에 이재명 성남시장을 검색하면 연관검색어에 가천대가 뜬다.

이 시장은 가천대 행정대학원을 졸업하며 제출한 석사논문이 표절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학위가 취소된 바가 있다.

그 뒤, 부산 강연회에서 이 시장이 자신의 석사학위를 취소한 가천대를 가리켜 '어디 이름없는 대학'이라고 표현했다.

위 같은 사실이 SNS를 통해 확산되면서 가천대 학생들의 반감이 커졌다.

 이에 대해 이 시장은 가천대학교 재학생과 학교 관계자분들께 사과를 했다.

논문 표절로 학위가 취소 됐다고 하지만, 정작 자신의 관할에 있는 지역의 대학을 대외적으로 비하한 것은 문제가 있다.

 이를 보면 이 시장의 말은 화살 같다.

많은 사람들이 한번 뱉어버린 말은 '활시위를 떠난 화살'에 비유한다.

말과 화살은 떠나보낸 후 돌이킬 수 없기 때문에 생긴 비유지만, 제 역할을 못할 때엔 쓸모없거나 위험하기까지 하다는 점에서도 둘은 닮았다.

말은 제대로 쓰일 때 천 냥 빚을 갚는 수단이 되었다가도 상처를 주기 위해 사용할 때는 촌철살인의 말이 된다.

이재명 성남시장의 발언은 어떤 이에게는 사이다 같은 청량감을 주지만, 또다른 이는 불편함을 느낀다.

대권후보로서 이재명 시장은 누구도 무시할 수 없는 존재가 되었다.

그 자리에 있어 말 한마디 한마디는 평생 따라다닐 꼬리표가 되어 따라 다닐것이다.

이재명 성남시장님께서 누추한 제 글을 읽어주실 일은 없겠지만 한마디 올리고 싶다.

이 시장님! 말은 화살입니다.

언젠가 돌아올 수도 있습니다.

주의하시고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