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노영민



하지만민 는다.

!웃는 얼굴이 보기 좋은 친구. 안보면 보고싶은 친구.  더민주 도종환(비례대표) 의원은 1일 "청주 흥덕구 출마와 관련된 최종 입장을 설 명절 이전에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도 의원은 이날 본보 인터뷰에서 "그동안 노 의원이 재심을 신청하고, 재심에서 징계수위가 줄어들고 하는 과정을 기다렸다"며 "이런 상황에서 노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이제는 입장을 밝힐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도 의원은 이어 "곧바로 중앙당과 상의하고, 충북도당에 내려가 당원들과 심도깊게 논의하겠다"며 "하루 이틀 정도 논의를 거쳐 최종 결심을 공개적으로 얘기하겠다"고도 했다.

도 의원은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와 만난 자리에서 "지역구 출마와 관련해 중앙당, 충북도당 등과 상의한 적이 없었다"며 "지역구에 출마하는 방법과 시인으로 돌아가는 방법 중 어떤 것이 사회적 의무를 다하는 좋은 방법인지 고민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이를 종합할 때 도 의원은 사실상 청주 흥덕구 출마결심을 굳힌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당초 거론됐던 수도권 험지(險地)에 도전하는 것 보다 더불어민주당의 아성(牙城)인 청주 흥덕구를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또 청주 상당구 출마를 준비했던 같은 당 김형근 전 충북도의장도 청주 흥덕구를 출마지를 변경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의장측의 핵심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노 의원 사건으로 더불어민주당의 통합 청주시권 선거구도가 흔들리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중앙당과 충북도당이 요청한다면 선거구를 변경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청주 상당구에서 흥덕구 선거구 이전을 고민했던 것으로 알려졌던 더민주 한범덕 전 청주시장은 이날 통화에서 "적지 않은 기간에 걸쳐 청주 상당구 출마를 준비해 왔다"며 "노영민 의원이 불출마를 결정했다고 해서 선거구를 변경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처럼 더민주당의 청주 흥덕구 총선구도가 크게 흔들리고 있는 가운데 노 의원을 상대로 경선을 준비했던 정균영 전 수석사무부총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더 이상 당과 기득권을 가진 특정인들의 정치 공학적 발상에 의해 오랫동안 당에서 훈련되고 당을 위해 헌신해 온 정치 신인의 새정치 싹을 짓밟는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며 "혹여 그런 경우가 발생하면 정치생명을 걸고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정 예비후보는 별도의 통화에서 "비례대표 국회의원을 특정 선거구에 전략공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당이 어려울 때 도종환 의원처럼 중량감 있는 인사들은 이른바 험지에 출마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더민주당의 청주 흥덕구 선거전략이 흔들리고 있는 가운데 새누리당의 김준환, 송태영, 신용한, 강병천, 정윤숙 예비후보들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동안 노 의원을 대상으로 경선 및 본선에 대비했던 이들의 경우 더민주당 본선 후보가 누구로 결정되느냐에 따라 기존 선거 전략을 대폭 수정해야 하기 때문이다.

[노영민] 그것을 알려줍니다.


새누리당 송태영 예비후보는 성명을 통해 "3선 국회의원으로 공과를 이번 총선에서 직접 흥덕구민의 평가와 심판을 받았어야 했으나, 불가피하게 불출마를 선택한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전제한 뒤 "이번 사태와 결정이 노 의원의 향후 정치행보에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길 소망한다"며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더민주 도종환(비례대표) 의원은 1일 "청주 흥덕구 출마와 관련된 최종 입장을 설 명절 이전에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도 의원은 이날 본보 인터뷰에서 "그동안 노 의원이 재심을 신청하고, 재심에서 징계수위가 줄어들고 하는 과정을 기다렸다"며 "이런 상황에서 노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이제는 입장을 밝힐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도 의원은 이어 "곧바로 중앙당과 상의하고, 충북도당에 내려가 당원들과 심도깊게 논의하겠다"며 "하루 이틀 정도 논의를 거쳐 최종 결심을 공개적으로 얘기하겠다"고도 했다.

도 의원은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와 만난 자리에서 "지역구 출마와 관련해 중앙당, 충북도당 등과 상의한 적이 없었다"며 "지역구에 출마하는 방법과 시인으로 돌아가는 방법 중 어떤 것이 사회적 의무를 다하는 좋은 방법인지 고민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이를 종합할 때 도 의원은 사실상 청주 흥덕구 출마결심을 굳힌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당초 거론됐던 수도권 험지(險地)에 도전하는 것 보다 더불어민주당의 아성(牙城)인 청주 흥덕구를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또 청주 상당구 출마를 준비했던 같은 당 김형근 전 충북도의장도 청주 흥덕구를 출마지를 변경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영민] 그것을 알려줍니다.



김 전 의장측의 핵심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노 의원 사건으로 더불어민주당의 통합 청주시권 선거구도가 흔들리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중앙당과 충북도당이 요청한다면 선거구를 변경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청주 상당구에서 흥덕구 선거구 이전을 고민했던 것으로 알려졌던 더민주 한범덕 전 청주시장은 이날 통화에서 "적지 않은 기간에 걸쳐 청주 상당구 출마를 준비해 왔다"며 "노영민 의원이 불출마를 결정했다고 해서 선거구를 변경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처럼 더민주당의 청주 흥덕구 총선구도가 크게 흔들리고 있는 가운데 노 의원을 상대로 경선을 준비했던 정균영 전 수석사무부총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더 이상 당과 기득권을 가진 특정인들의 정치 공학적 발상에 의해 오랫동안 당에서 훈련되고 당을 위해 헌신해 온 정치 신인의 새정치 싹을 짓밟는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며 "혹여 그런 경우가 발생하면 정치생명을 걸고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정 예비후보는 별도의 통화에서 "비례대표 국회의원을 특정 선거구에 전략공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당이 어려울 때 도종환 의원처럼 중량감 있는 인사들은 이른바 험지에 출마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더민주당의 청주 흥덕구 선거전략이 흔들리고 있는 가운데 새누리당의 김준환, 송태영, 신용한, 강병천, 정윤숙 예비후보들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동안 노 의원을 대상으로 경선 및 본선에 대비했던 이들의 경우 더민주당 본선 후보가 누구로 결정되느냐에 따라 기존 선거 전략을 대폭 수정해야 하기 때문이다.

새누리당 송태영 예비후보는 성명을 통해 "3선 국회의원으로 공과를 이번 총선에서 직접 흥덕구민의 평가와 심판을 받았어야 했으나, 불가피하게 불출마를 선택한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전제한 뒤 "이번 사태와 결정이 노 의원의 향후 정치행보에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길 소망한다"며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더민주 도종환(비례대표) 의원은 1일 "청주 흥덕구 출마와 관련된 최종 입장을 설 명절 이전에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도 의원은 이날 본보 인터뷰에서 "그동안 노 의원이 재심을 신청하고, 재심에서 징계수위가 줄어들고 하는 과정을 기다렸다"며 "이런 상황에서 노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이제는 입장을 밝힐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도 의원은 이어 "곧바로 중앙당과 상의하고, 충북도당에 내려가 당원들과 심도깊게 논의하겠다"며 "하루 이틀 정도 논의를 거쳐 최종 결심을 공개적으로 얘기하겠다"고도 했다.

도 의원은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와 만난 자리에서 "지역구 출마와 관련해 중앙당, 충북도당 등과 상의한 적이 없었다"며 "지역구에 출마하는 방법과 시인으로 돌아가는 방법 중 어떤 것이 사회적 의무를 다하는 좋은 방법인지 고민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이를 종합할 때 도 의원은 사실상 청주 흥덕구 출마결심을 굳힌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당초 거론됐던 수도권 험지(險地)에 도전하는 것 보다 더불어민주당의 아성(牙城)인 청주 흥덕구를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또 청주 상당구 출마를 준비했던 같은 당 김형근 전 충북도의장도 청주 흥덕구를 출마지를 변경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의장측의 핵심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노 의원 사건으로 더불어민주당의 통합 청주시권 선거구도가 흔들리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중앙당과 충북도당이 요청한다면 선거구를 변경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청주 상당구에서 흥덕구 선거구 이전을 고민했던 것으로 알려졌던 더민주 한범덕 전 청주시장은 이날 통화에서 "적지 않은 기간에 걸쳐 청주 상당구 출마를 준비해 왔다"며 "노영민 의원이 불출마를 결정했다고 해서 선거구를 변경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처럼 더민주당의 청주 흥덕구 총선구도가 크게 흔들리고 있는 가운데 노 의원을 상대로 경선을 준비했던 정균영 전 수석사무부총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더 이상 당과 기득권을 가진 특정인들의 정치 공학적 발상에 의해 오랫동안 당에서 훈련되고 당을 위해 헌신해 온 정치 신인의 새정치 싹을 짓밟는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며 "혹여 그런 경우가 발생하면 정치생명을 걸고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정 예비후보는 별도의 통화에서 "비례대표 국회의원을 특정 선거구에 전략공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당이 어려울 때 도종환 의원처럼 중량감 있는 인사들은 이른바 험지에 출마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더민주당의 청주 흥덕구 선거전략이 흔들리고 있는 가운데 새누리당의 김준환, 송태영, 신용한, 강병천, 정윤숙 예비후보들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동안 노 의원을 대상으로 경선 및 본선에 대비했던 이들의 경우 더민주당 본선 후보가 누구로 결정되느냐에 따라 기존 선거 전략을 대폭 수정해야 하기 때문이다.

새누리당 송태영 예비후보는 성명을 통해 "3선 국회의원으로 공과를 이번 총선에서 직접 흥덕구민의 평가와 심판을 받았어야 했으나, 불가피하게 불출마를 선택한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전제한 뒤 "이번 사태와 결정이 노 의원의 향후 정치행보에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길 소망한다"며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