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박주성



(82?)??? ??? ?? / ??? ? ????2016? 3? 15?. ???? ???? new ???? ????.????? ??? ??? ??? ? ????...blog.naver.com 예측 성공률이 낮은 것이 아니라, 단순히 온라인상에서 우연히 유명세를 탄 것일 뿐이라고 생각했던 나에게는 의외의 결과였다.

실제로 현저히 낮은 적중률을 기록하고 있었다.

그 이후로 어느새 40일 정도가 지났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기간동안 박주성 의 적중률은 과연 얼마나 개선되었을까.승부 예측을 시도한 기사를 찾다보니, K리그 클래식 경기결과도 예측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3월 15일 이후로 EPL과 K리그 클래식 경기를 예측한 기사를 총 11개 찾았다.

이 11개의 기사에 드러난 들의 예측과 실제 경기 결과를 정리한 자료는 아래와 같다.

지난 달에 정리했던 결과와는 놀랄 만큼의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3월 14일 경기까지는 26차례의 기회 중에 겨우 5번 성공해서 19.2%의 적중률을 기록하고 있었다.

전문가의 적중률이라고 보기에는 민망한 수준이었다.

하지만 그 이후부터 현재까지 11차례의 예측 중, 총 5차례나 맞춰냈다.

이전에는 26번만에 성공했던 횟수를 고작 11번의 기회만에 다 채웠다.

장족의 발전이다.

동시에 일부 다른 들의 높은 적중률도 눈에 들어온다.

예측이 거듭될수록 몇몇 들은 확실히 감을 잡고 있는 모양이다.

그리고 여전히 박주성 의 입담은 명불허전이었다.

출처 : 인터풋볼예측과 달리, 3월 21일 이날 맨체스터는 붉은 석양빛으로 물들었다고 한다.

(예측 : 맨시티 승 / 결과 : 맨유 승)출처 : 인터풋볼포항은 채찍을 너무 세게 맞은 나머지, 아직 팬들의 마음을 달래줄 여력이 없었다고 한다.

(예측 : 포항 승 / 결과 : 전남 승)이처럼 빗나가는 예측과 함께하는 주옥같은 멘트들도 있지만,이와 반대로 예측에 성공하면서 더욱 빛나는 멘트들도 존재한다.

출처 : 인터풋볼Ki와 기를 이용한 펀치라인에 스완지의 맥없는 완패까지 예측해냈다.

(예측 : 레스터 승 / 결과 : 레스터 4:0 완승)출처 : 인터풋볼서울은 유효슈팅을 8개나 기록, 막강한 공격력을 과시하며 승리했다.

(예측 : 서울 승 / 결과 : 서울 3:1 승)다른 들은 대개 양팀간 전력 분석이나 경기 결과에 대한 이야기를 꽤나 담백하게 제시한다.

반면 화려한 멘트로 독자들의 마음을 꿰뚫는 박주성 의 능력은 단연 돋보인다.

높아지는 예측 적중률에 힘입어 멘트에서 느껴지는 힘도 더욱 강해지고 있다.

?앞서 살펴본 자료를 통해 적중률이 꽤나 높아졌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렇다면 '단독선택' 횟수는 어떻게 변했을까. ※ 자신과 같은 결과를 예측한 가 아무도 없는 경우에 대해 '단독선택'이라고 표현지난 정리 시점에서는 전체 예측 중 무려 1/3정도(8/26)가 단독선택이었다.

그 중에 '단 한차례만 적중'했다는 것은 함정이지만.아무튼,다른 모든 들의 단독선택을 합한 횟수가 13회에 그쳤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혼자 톡 튀는 횟수가 압도적이었다.

하지만 보다시피 최근 11회 중에서 단독선택은 2차례에 그쳤다.

다른 들과 비교해봐도 아주 무난한 횟수다.

혼자만의 독특한 예측을 시도하는 경우가 눈에 띄게 감소했다는 뜻이다.

바꿔 말하자면, 어느 정도 객관적인 시선을 갖기로 마음을 고쳐먹은듯 하다.

이렇게 단독선택 횟수를 줄인 것이 예측 적중률 상승에도 적잖이 영향을 끼쳤다고 본다.

이와 동시에 완전히 빗나간 선택을 하는 경우도 크게 줄었다.

지난 글에서 살펴본 26번의 시도에서는 무려 10번을 완전히 빗나갔었다.

(38.5%)승리를 예측하면 패배하고, 패배를 예측하면 승리가 되는 경우가 26차례중 10번이나 있었다.

하지만 최근 11번의 예측 과정에서는 3차례에 그쳤다.

(27.3%)다른 들에 비해서 조금 많기는 하지만, 이 또한 장족의 발전이다.

전문가로서 점점 더 무난해지고, 정확해지고 있다는 방증이다.

지금까지 박주성 의 3월 15일 이후 승부 예측 적중률을 살펴봤다.

지난 글을 작성했던 시점보다 눈에 띄게 나아진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혼자 눈에 띄는 단독선택의 횟수도 줄였고, 완전히 빗나가는 예측도 줄어들었다.

동시에 적중률은 상승했다.

그러면서도 특유의 입담은 여전하다.

사실, 이처럼 누군가 예측한 결과의 적중률을 정리하는 것은 어찌보면 참 쓸모없는 일이다.

그럼에도 이 짓을 하는 것이 나름 재밌는 이유는 박주성 에게서 느껴지는 일종의 쇼맨십 때문인 것 같다.

분명 좋지 않은 부분으로 이슈가 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음에도,아직까지도 멘트 선정 과정에서 본인 특유의 센스를 발휘하는 모습이 보인다.

이렇게 누군가의 창의력 넘치는 표현을 보는 것은 참 즐거운 일이다.

이 과정에서 예측의 적중률도 상승하고 있으니, 전문가로서 꾸준히 노력하고 있는 것 같은 모습도 느낄 수 있다.

실제로 온라인상에서 이슈되는 승부 예측 말고도, 좋은 축구 관련 기사들을 꾸준히 작성하고 있다.

유독 이슈가 된 EPL뿐만 아니라 K리그 관련 기사도 많이 접할 수 있다.

이처럼 나날이 발전해가는박펠레갓주성 .다음에 또 관련 글을 작성하게 된다면, 그 때에는 어떤 적중률을 기록하고 있을지 기대된다.

지금처럼 적중률이 꾸준히 상승하다보면 오히려 온라인상의 유명세가 사라져버릴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그건 그것대로 나름 해피엔딩이지 않을까.출처 : 인터풋볼인터풋볼에 소속된 박주성 가 그 주인공이다.

갓주성, 킹주성이라는 호칭을 얻을 정도로 이슈를 만들고 있다.

 출처 : 인터풋볼지난 2월 28일 있었던 맨유와 아스날의 리그 27R 승부를 예측한 멘트다.

"조금만 들여다보면 아스날이 이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실제 경기결과는 홈팀 맨유의 승리. 출처 : 인터풋볼작년 12월 22일 있었던 아스날과 맨시티의 리그 17R 승부 예측."무조건 맨시티가 이긴다.

"경기결과는 홈팀 아스날의 승리.함께 결과를 예측하는 다른 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확신에 찬 멘트를 남기는 편이다.

그런데 종종 빗나가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해외축구팬들에게 강한 이미지를 심어준 것 같다.

하지만 정말로 혼자 다 틀리고 있는 것일까.같이 예측하는 다른 들도 많이 틀리는데 혼자만 유독 이슈되는 것 아닐까.그래서 정리해봤다.

'인터풋볼 [주간 EPL 프리뷰] 승부예측 적중률.'다 틀린다는 오명을 뒤집어쓴 박주성 의 억울함을 풀어주고자 한다.

인터풋볼 홈페이지에서 찾아볼 수 있는 기사들로 정리해봤다.

9월 11일 기사를 시작으로 FA컵 결과를 예측한 지난 3월 12일 기사까지, 총 26개의 기사를 찾았다.

혹시나 다른 기사도 있을지 모르겠지만, 같은 형식의 기사로는 이 26개가 전부인듯하다.

일단 결과만 놓고 보자.우선, 실제로 박주성 의 적중률이 높지 않다.

박펠레 이미지는 인터넷상에서 의도적으로 왜곡된 것이 아니라는 뜻이다.

19.2%라는 것은 5번 예측해서 1번 맞을 정도니까 절대 높은 편은 아니다.

그런데 한가지 의아한 점은, 유독 박주성 의 결과 예측만 커다란 파란을 일으켰다는 점이다.

도중에 하차한 반진혁 의 적중률은 박주성 보다도 낮은 16.7%이고,아직도 함께하고 있는 이현민 의 적중률은 박주성 와 마찬가지로 19.2%다.

하지만 이들의 이름은 그닥 널리 퍼지지 않은 것 같다.

그렇다면 이토록 유독 그의 이름만 퍼지게 된 이유에 대해 몇가지 예상을 해볼 수 있다.

1. 예측 멘트가 상대적으로 자극적이라 온라인상에 캡쳐로 돌아다니기 유용해서 퍼졌을 가능성.2. 유독 다른 들과는 다른 결과를 예측해서 눈에 띄다보니 퍼졌을 가능성.3. 다른 이들에 비해 적중 실패 기간이 유독 길고, 그 기간에 퍼졌을 가능성.4. 실제 결과와 완전히 정반대인 결과만 예측해서 퍼졌을 가능성 (예컨대 승을 예측했는데, 결과는 무승부조차 아니고 패)이 정도 이유가 있지 않을까.하나하나 살펴보자.1. 예측 멘트가 상대적으로 자극적이라 온라인상에 캡쳐로 돌아다니기 유용해서 퍼졌을 가능성.꽤 그럴싸하다고 생각한다.

글의 서두에 있는 것처럼, 다른 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직설적이고 확신에 찬 멘트가 종종 나오는 편이다.

그런데 틀리는 경우가 80.8%나 되다보니, 아무래도 온라인에서 흑역사처럼 많이 고통받게 된 것이 아닐까싶다.

2. 유독 다른 들과는 다른 결과를 예측해서 눈에 띄다보니 퍼졌을 가능성.이 이유가 그럴싸한지 확인해보기 위해,혼자만 다른 선택을 한 경우가 다른 들에 비해 더 많은지 분석해봤다.

※ 자신과 같은 결과를 예측한 가 아무도 없는 경우에 대해 '단독선택'이라고 표현실제로 다른 들에 비해서 혼자만 유독 다른 결과를 예측한, 이른바 단독선택을 한 경우가 많다.

전체 26번의 예측 과정에서 1/3 가량이 혼자만의 선택이었다는 것은 예사롭지 않다.

자신을 제외한 4

[박주성] 해부학


5명의 들의 의견에 반하는 예측이 이만큼이나 많다는 것은 꽤나 놀라운 일이다.

이들 모두 전문가들일 것이기 때문에 승부를 예측하는 눈은 비슷한 부분이 많을 것이다.

그럼에도 이토록 혼자 다른 선택을 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

유독 다른 눈을 가지고 있거나, 일부러 기사의 재미를 위해 희생하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아무튼 일반적인 예측과 다른 예측을 하는 경우가 많다는 뜻이고, 그러다보니 다른 들에 비해 이슈가 되기 쉽다.

그런데 이런 선택들의 적중률이 12.5%에 그친다.

통산 적중률이 19.2%인데, 혼자만의 선택을 해서 맞은 경우는 그보다 더 낮은 12.5%다.

남들과 다른 선택을 자주 하는데, 그 선택들은 매우 높은 확률로 빗나간다.

게다가 위에서 언급한 특유의 멘트가 더해진다면?아무래도 눈에 띌 수밖에 없다.

3. 다른 이들에 비해 적중 실패 기간이 유독 길고, 그 기간에 퍼졌을 가능성.박주성 의 최다 적중 실패 기간은 7경기다.

이현민 의 13경기 연속 불발이나 반진혁 의 10경기 불발에 한참 못 미친다.

게다가 이현민 의 적중 실패 최장 기록은 현재진행형이다.

박주성 의 예측 실패 기간이 길어지고, 그 기간에 유명해진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4. 실제 결과와 완전히 정반대인 결과만 예측해서 퍼졌을 가능성 (예컨대 승을 예측했는데, 결과는 무승부조차 아니고 패)아예 완전히 빗나가는 선택을 하면 임팩트가 더 강하다.

홈팀의 승리를 예측했는데 결과가 무승부라면 아쉽게 한발차이로 틀린 느낌이다.

하지만 무승부도 아니고, 아예 패배했다면 어떤 느낌일까.말그대로 완전 헛다리 짚은 꼴이 된다.

만약 이런 예측을 하는 경우가 유독 많다면, 잘 틀리는 사람으로 보일 수 있다.

아깝게 틀리는 것이 아니라 아예 예측을 잘 못했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름의 점수체계를 만들어서 계산해봤다.

예상과 실제 결과가 일치하면 3점.아깝게 빗나가면 1점, 아예 빗나가면 0점.표로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

즉, 무승부만 예측하면 최소 1점은 얻는 방식이다.

적절하지 않을 수 있으나, '완전히' 틀린 예측을 하는 경우에 대한 핸디캡을 주고자 이와 같이 짜놓고 점수를 계산해봤다.

안타깝게도, 박주성 는 시작부터 현재까지 함께하는 멤버 4인 중 가장 낮은 점수인 26점을 기록중이다.

적중률은 19.2%로 동일했던 이현민 이지만, 이 점수는 4점 더 높다.

즉, 적중 실패도 가장 많지만, 완전히 빗나간 선택을 하는 경우도 유독 많다는 뜻이다.

사실, 모든 경기결과를 무승부로만 예상해도 26점은 나온다.

게다가 그중에 하나만 맞아도 1점이 아닌 3점을 얻으니까 26+a을 얻을 수 있다.

그런데 이 점수가 26점이라는 것은 완전 틀린 선택을 하는 경우가 꽤나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실제로 다른 들은 표에서 왼쪽에 배치된 순서대로 박주성 를 제외하고, 각각 5, 6, 4, 8, 4, 1차례씩 완전히 빗나갔다.

그런데 박주성 는 10번을 완전히 빗나갔다.

이 점수체계는 무승부 예측을 선호하는 이가 안정적인 점수를 받기에 용이하다보니 공정하지 않을 수 있다.

박주성 는 26차례의 예측 중 무승부는 오직 한차례만 예상했다.

꽤나 승부사 기질이 있는 스타일이다.

안타깝게도 그 경기의 예측도 빗나갔다.

후에 참여한 2명, 도중에 하차한 1명과도 공정한 비교를 해야하므로획득 가능한 최대 점수(B) 대비 실제 획득 점수(A)도 비교해봤다.

(A/B)이 경우에도 33.3점으로 최하위에 머무는 것을 보니,예측이 완전히 빗나가는 경우가 많은 스타일임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다.

유명세를 탄 데에는 이런 이유도 있음직하다.

지금까지 박주성 의 승부 예측이 현재 인터넷에 알려진대로 그렇게 심각한 상황인가 분석해봤다.

[박주성] 누구의 잘못인가



다른 들에 비해 단연 확률이 떨어지는 것이 맞는지 조사해봤다.

결론을 말하자면,함께 승부 예측을 하는 들 중에서 '가장 눈에 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물론 비슷한, 저조한 적중률을 가진 도 있다.

하지만 자신감 있는 멘트, 잦은 단독선택(+실패), 완전히 빗나가는 예측의 횟수 등의 문제로 유독 이슈가 된 것으로 보인다.

어쨌든 그는 이미 유명인이 되었다.

박펠레를 검색하면 연관검색어로 박문성이 아닌, 박주성이 나온다.

나쁜짓을 해서 유명해진 것도 아니고, 일단 유명해졌으니까 이걸 발판삼아 더 좋은 과정으로 이어갈 수 있다.

이후에 좋은 승부 예측이나, 퀄리티 있는 기사를 작성하면 다른 들에 비해 더 큰 관심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박주성 의 억울함을 풀어주고자 쓴 글이었지만, 그닥 억울해할 상황은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다.

지금같은 유명세가 아닌, 좋은 기사와 날카로운 승패 분석으로 유명세를 타는 날이 빨리 오기를 바란다.

(82?)??? ??? ?? / ??? ? ????2016? 3? 15?. ???? ???? new ???? ????.????? ??? ??? ??? ? ????...blog.naver.com 예측 성공률이 낮은 것이 아니라, 단순히 온라인상에서 우연히 유명세를 탄 것일 뿐이라고 생각했던 나에게는 의외의 결과였다.

실제로 현저히 낮은 적중률을 기록하고 있었다.

그 이후로 어느새 40일 정도가 지났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기간동안 박주성 의 적중률은 과연 얼마나 개선되었을까.승부 예측을 시도한 기사를 찾다보니, K리그 클래식 경기결과도 예측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3월 15일 이후로 EPL과 K리그 클래식 경기를 예측한 기사를 총 11개 찾았다.

이 11개의 기사에 드러난 들의 예측과 실제 경기 결과를 정리한 자료는 아래와 같다.

지난 달에 정리했던 결과와는 놀랄 만큼의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3월 14일 경기까지는 26차례의 기회 중에 겨우 5번 성공해서 19.2%의 적중률을 기록하고 있었다.

전문가의 적중률이라고 보기에는 민망한 수준이었다.

하지만 그 이후부터 현재까지 11차례의 예측 중, 총 5차례나 맞춰냈다.

이전에는 26번만에 성공했던 횟수를 고작 11번의 기회만에 다 채웠다.

장족의 발전이다.

동시에 일부 다른 들의 높은 적중률도 눈에 들어온다.

예측이 거듭될수록 몇몇 들은 확실히 감을 잡고 있는 모양이다.

그리고 여전히 박주성 의 입담은 명불허전이었다.

출처 : 인터풋볼예측과 달리, 3월 21일 이날 맨체스터는 붉은 석양빛으로 물들었다고 한다.

(예측 : 맨시티 승 / 결과 : 맨유 승)출처 : 인터풋볼포항은 채찍을 너무 세게 맞은 나머지, 아직 팬들의 마음을 달래줄 여력이 없었다고 한다.

(예측 : 포항 승 / 결과 : 전남 승)이처럼 빗나가는 예측과 함께하는 주옥같은 멘트들도 있지만,이와 반대로 예측에 성공하면서 더욱 빛나는 멘트들도 존재한다.

출처 : 인터풋볼Ki와 기를 이용한 펀치라인에 스완지의 맥없는 완패까지 예측해냈다.

(예측 : 레스터 승 / 결과 : 레스터 4:0 완승)출처 : 인터풋볼서울은 유효슈팅을 8개나 기록, 막강한 공격력을 과시하며 승리했다.

(예측 : 서울 승 / 결과 : 서울 3:1 승)다른 들은 대개 양팀간 전력 분석이나 경기 결과에 대한 이야기를 꽤나 담백하게 제시한다.

반면 화려한 멘트로 독자들의 마음을 꿰뚫는 박주성 의 능력은 단연 돋보인다.

높아지는 예측 적중률에 힘입어 멘트에서 느껴지는 힘도 더욱 강해지고 있다.

?앞서 살펴본 자료를 통해 적중률이 꽤나 높아졌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렇다면 '단독선택' 횟수는 어떻게 변했을까. ※ 자신과 같은 결과를 예측한 가 아무도 없는 경우에 대해 '단독선택'이라고 표현지난 정리 시점에서는 전체 예측 중 무려 1/3정도(8/26)가 단독선택이었다.

그 중에 '단 한차례만 적중'했다는 것은 함정이지만.아무튼,다른 모든 들의 단독선택을 합한 횟수가 13회에 그쳤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혼자 톡 튀는 횟수가 압도적이었다.

하지만 보다시피 최근 11회 중에서 단독선택은 2차례에 그쳤다.

다른 들과 비교해봐도 아주 무난한 횟수다.

혼자만의 독특한 예측을 시도하는 경우가 눈에 띄게 감소했다는 뜻이다.

바꿔 말하자면, 어느 정도 객관적인 시선을 갖기로 마음을 고쳐먹은듯 하다.

이렇게 단독선택 횟수를 줄인 것이 예측 적중률 상승에도 적잖이 영향을 끼쳤다고 본다.

이와 동시에 완전히 빗나간 선택을 하는 경우도 크게 줄었다.

지난 글에서 살펴본 26번의 시도에서는 무려 10번을 완전히 빗나갔었다.

(38.5%)승리를 예측하면 패배하고, 패배를 예측하면 승리가 되는 경우가 26차례중 10번이나 있었다.

하지만 최근 11번의 예측 과정에서는 3차례에 그쳤다.

(27.3%)다른 들에 비해서 조금 많기는 하지만, 이 또한 장족의 발전이다.

전문가로서 점점 더 무난해지고, 정확해지고 있다는 방증이다.

지금까지 박주성 의 3월 15일 이후 승부 예측 적중률을 살펴봤다.

지난 글을 작성했던 시점보다 눈에 띄게 나아진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혼자 눈에 띄는 단독선택의 횟수도 줄였고, 완전히 빗나가는 예측도 줄어들었다.

동시에 적중률은 상승했다.

그러면서도 특유의 입담은 여전하다.

사실, 이처럼 누군가 예측한 결과의 적중률을 정리하는 것은 어찌보면 참 쓸모없는 일이다.

그럼에도 이 짓을 하는 것이 나름 재밌는 이유는 박주성 에게서 느껴지는 일종의 쇼맨십 때문인 것 같다.

분명 좋지 않은 부분으로 이슈가 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음에도,아직까지도 멘트 선정 과정에서 본인 특유의 센스를 발휘하는 모습이 보인다.

이렇게 누군가의 창의력 넘치는 표현을 보는 것은 참 즐거운 일이다.

이 과정에서 예측의 적중률도 상승하고 있으니, 전문가로서 꾸준히 노력하고 있는 것 같은 모습도 느낄 수 있다.

실제로 온라인상에서 이슈되는 승부 예측 말고도, 좋은 축구 관련 기사들을 꾸준히 작성하고 있다.

유독 이슈가 된 EPL뿐만 아니라 K리그 관련 기사도 많이 접할 수 있다.

이처럼 나날이 발전해가는박펠레갓주성 .다음에 또 관련 글을 작성하게 된다면, 그 때에는 어떤 적중률을 기록하고 있을지 기대된다.

지금처럼 적중률이 꾸준히 상승하다보면 오히려 온라인상의 유명세가 사라져버릴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그건 그것대로 나름 해피엔딩이지 않을까.출처 : 인터풋볼(82?)??? ??? ?? / ??? ? ????2016? 3? 15?. ???? ???? new ???? ????.????? ??? ??? ??? ? ????...blog.naver.com 예측 성공률이 낮은 것이 아니라, 단순히 온라인상에서 우연히 유명세를 탄 것일 뿐이라고 생각했던 나에게는 의외의 결과였다.

실제로 현저히 낮은 적중률을 기록하고 있었다.

그 이후로 어느새 40일 정도가 지났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기간동안 박주성 의 적중률은 과연 얼마나 개선되었을까.승부 예측을 시도한 기사를 찾다보니, K리그 클래식 경기결과도 예측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3월 15일 이후로 EPL과 K리그 클래식 경기를 예측한 기사를 총 11개 찾았다.

이 11개의 기사에 드러난 들의 예측과 실제 경기 결과를 정리한 자료는 아래와 같다.

지난 달에 정리했던 결과와는 놀랄 만큼의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3월 14일 경기까지는 26차례의 기회 중에 겨우 5번 성공해서 19.2%의 적중률을 기록하고 있었다.

전문가의 적중률이라고 보기에는 민망한 수준이었다.

하지만 그 이후부터 현재까지 11차례의 예측 중, 총 5차례나 맞춰냈다.

이전에는 26번만에 성공했던 횟수를 고작 11번의 기회만에 다 채웠다.

장족의 발전이다.

동시에 일부 다른 들의 높은 적중률도 눈에 들어온다.

예측이 거듭될수록 몇몇 들은 확실히 감을 잡고 있는 모양이다.

그리고 여전히 박주성 의 입담은 명불허전이었다.

출처 : 인터풋볼예측과 달리, 3월 21일 이날 맨체스터는 붉은 석양빛으로 물들었다고 한다.

(예측 : 맨시티 승 / 결과 : 맨유 승)출처 : 인터풋볼포항은 채찍을 너무 세게 맞은 나머지, 아직 팬들의 마음을 달래줄 여력이 없었다고 한다.

(예측 : 포항 승 / 결과 : 전남 승)이처럼 빗나가는 예측과 함께하는 주옥같은 멘트들도 있지만,이와 반대로 예측에 성공하면서 더욱 빛나는 멘트들도 존재한다.

출처 : 인터풋볼Ki와 기를 이용한 펀치라인에 스완지의 맥없는 완패까지 예측해냈다.

(예측 : 레스터 승 / 결과 : 레스터 4:0 완승)출처 : 인터풋볼서울은 유효슈팅을 8개나 기록, 막강한 공격력을 과시하며 승리했다.

(예측 : 서울 승 / 결과 : 서울 3:1 승)다른 들은 대개 양팀간 전력 분석이나 경기 결과에 대한 이야기를 꽤나 담백하게 제시한다.

반면 화려한 멘트로 독자들의 마음을 꿰뚫는 박주성 의 능력은 단연 돋보인다.

높아지는 예측 적중률에 힘입어 멘트에서 느껴지는 힘도 더욱 강해지고 있다.

?앞서 살펴본 자료를 통해 적중률이 꽤나 높아졌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렇다면 '단독선택' 횟수는 어떻게 변했을까. ※ 자신과 같은 결과를 예측한 가 아무도 없는 경우에 대해 '단독선택'이라고 표현지난 정리 시점에서는 전체 예측 중 무려 1/3정도(8/26)가 단독선택이었다.

그 중에 '단 한차례만 적중'했다는 것은 함정이지만.아무튼,다른 모든 들의 단독선택을 합한 횟수가 13회에 그쳤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혼자 톡 튀는 횟수가 압도적이었다.

하지만 보다시피 최근 11회 중에서 단독선택은 2차례에 그쳤다.

다른 들과 비교해봐도 아주 무난한 횟수다.

혼자만의 독특한 예측을 시도하는 경우가 눈에 띄게 감소했다는 뜻이다.

바꿔 말하자면, 어느 정도 객관적인 시선을 갖기로 마음을 고쳐먹은듯 하다.

이렇게 단독선택 횟수를 줄인 것이 예측 적중률 상승에도 적잖이 영향을 끼쳤다고 본다.

이와 동시에 완전히 빗나간 선택을 하는 경우도 크게 줄었다.

지난 글에서 살펴본 26번의 시도에서는 무려 10번을 완전히 빗나갔었다.

(38.5%)승리를 예측하면 패배하고, 패배를 예측하면 승리가 되는 경우가 26차례중 10번이나 있었다.

하지만 최근 11번의 예측 과정에서는 3차례에 그쳤다.

(27.3%)다른 들에 비해서 조금 많기는 하지만, 이 또한 장족의 발전이다.

전문가로서 점점 더 무난해지고, 정확해지고 있다는 방증이다.

지금까지 박주성 의 3월 15일 이후 승부 예측 적중률을 살펴봤다.

지난 글을 작성했던 시점보다 눈에 띄게 나아진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혼자 눈에 띄는 단독선택의 횟수도 줄였고, 완전히 빗나가는 예측도 줄어들었다.

동시에 적중률은 상승했다.

그러면서도 특유의 입담은 여전하다.

사실, 이처럼 누군가 예측한 결과의 적중률을 정리하는 것은 어찌보면 참 쓸모없는 일이다.

그럼에도 이 짓을 하는 것이 나름 재밌는 이유는 박주성 에게서 느껴지는 일종의 쇼맨십 때문인 것 같다.

분명 좋지 않은 부분으로 이슈가 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음에도,아직까지도 멘트 선정 과정에서 본인 특유의 센스를 발휘하는 모습이 보인다.

이렇게 누군가의 창의력 넘치는 표현을 보는 것은 참 즐거운 일이다.

이 과정에서 예측의 적중률도 상승하고 있으니, 전문가로서 꾸준히 노력하고 있는 것 같은 모습도 느낄 수 있다.

실제로 온라인상에서 이슈되는 승부 예측 말고도, 좋은 축구 관련 기사들을 꾸준히 작성하고 있다.

유독 이슈가 된 EPL뿐만 아니라 K리그 관련 기사도 많이 접할 수 있다.

이처럼 나날이 발전해가는박펠레갓주성 .다음에 또 관련 글을 작성하게 된다면, 그 때에는 어떤 적중률을 기록하고 있을지 기대된다.

지금처럼 적중률이 꾸준히 상승하다보면 오히려 온라인상의 유명세가 사라져버릴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그건 그것대로 나름 해피엔딩이지 않을까.출처 : 인터풋볼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