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울산 가스냄새


.대지진의 전조는 아니겠죠..?무섭네요 ㅜㅜco.kr/news/view.do?ncd=3318534도대체 원인이?…부산·울산 가스냄새 국가가 조사한다[연관기사] ☞ [뉴스9] “가스 냄새, 대지진 전조 아냐”…합동점검단 조사 최근 부산과 울산에서 발생한 가스 냄새 소동의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결국 중앙 정부가 나섰다.

이는 부산과 울산지역 방재 당국이news.kbs.co.kr [연관기사] ☞ [뉴스9] “가스 냄새, 대지진 전조 아냐”…합동점검단 조사최근 부산과 울산에서 발생한 가스 냄새 소동의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결국 중앙 정부가 나섰다.

이는 부산과 울산지역 방재 당국이 이번 소동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나도록 가스 냄새 유출지를 찾지 못한데 따른 것이다.

부산과 울산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가스 냄새로 불안이 커지자 국민안전처가 관계기관 긴급 회의를 열었다.

[연관기사]☞ [뉴스12] 부산·울산 가스냄새 원인 규명, 괴담 ‘차단’ 26일 오전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산·울산 가스냄새’ 관련 관계기관 긴급 안전점검회의에서 김희겸 국민안전처 재난관리실장이 발언하고 있다.

각 부처와 전문가 참석한 긴급 회의 개최 안전처가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한 '가스 및 악취 발생에 따른 관계기관 안전점검회의'에는 환경부와 산업부, 경찰청, 기상청, 부산시, 울산시, 가스안전공사 등 관계기관과 전문가들이 참석해 원인 규명 방안 등을 논의했다.

회의를 주재한 김희겸 안전처 재난관리실장은 "지진의 전조 증상이 아니냐는 우려가 있는 만큼 지진 전조 증상이 아니라는 것을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며 "또한 가스나 유해화학물질이 누출된 것이 아니지만 국민의 안전을 담보할 때까지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위험요인을 지속적으로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또 "앞으로 이런 상황이 재발하거나 국민 불안이 커졌을 때 중앙부처 차원에서도 신속하게 대응하고 원인을 명확하게 규명함으로써 국민이 정부를 신뢰하게 하고 불안하지 않도록 하는 게 정부의 역할"이라며 불안 해소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울산 가스냄새] 란 무엇인가?


22일 부산시 소방공무원들이 도심 상가의 가스배관의 누출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안전처는 이번 사례와 같은 '화학사고'가 발생하면 대응과 복구 등 전반적 관리는 환경부가 주관해야 하며, 민간 전문가를 단장으로 관계기관 합동점검단을 구성하고 점검 결과는 단장이 발표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진 관련 홍보 강화… 국민 불안 해소 시키기로안전처는 또, 기상청은 부산과 울산 지역 주민이 가장 불안하게 생각하는 지진 관련성에 대한 홍보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울산 가스냄새] 최선의 선택

아울러 안전처는 현 상황은 안전처가 주관해 대응할 상황은 아니라며 관계기관 합동점검단을 구성하면 적극적으로 참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부산과 울산지역에서 발생한 원인을 알 수 없는 가스 냄새를 두고 대지진의 전조가 아니냐는 '괴담'이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그 같은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일축했다.

지난 23일 한 네티즌이 부산 광안리 백사장에서 줄지어 이동하는 수십만 마리의 개미떼를 촬영해 SNS에 올렸다.

전문가 "가스 냄새와 대지진은 연관성 희박"지헌철 지질자원연구원 지진센터장은 한 언론 인터뷰에서 "대지진이 일어나려면 우선 응력이라는 큰 힘이 축적돼야 하고, 그 힘이 드러낼 수 있는 큰 단층이 존재해야 한다"면서 "한반도는 지질학적인 구조상 응력 축적이 안 되는 환경"이라고 선을 그었다.

지난 5일 울산 앞바다에서 발생한 규모 5.0의 지진 때문에 석유화학공단 지하 배관에 문제가 생겼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가능성이 희박하다"면서 "지진이 났을 경우 지하시설물은 내진 설계가 된 고층 건물보다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울산 해역 지진 이후 발생한 수차례의 여진은 한차례를 제외하고는 2.0 이하로 사람이 느끼지도 못할 수준"이라면서 "그로 인해 피해가 발생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지난 5일 저녁 울산 동쪽 해역에서는 규모 5.0의 지진이 발생했고 14일까지 여진이 이어졌다.

[사진=KBS뉴스 화면 캡처]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도 "지진이 발생한 단층대에서 라돈 가스 함유량이 증가했다는 것은 이론적으로 보고된 바 있지만 이번처럼 시내 전역에서 가스 냄새가 난다는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잘라 말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우리끼리 안달 복달하는 것 보다 일본 지진지질 전문조사단에 용역 의뢰하는 것이더 효율적인 판단을 기대할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돈이 들더라도 확실한 길.불확실한 국내전문가 보다는 그 길이 낫지 않겠는가 하는 개인의견.wertyang.대지진의 전조는 아니겠죠..?무섭네요 ㅜㅜ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