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조한규 부총리



조순제는 최태민의 의붓아들이며 최순실의 의붓오빠다.

1975년에 조직된 구국선교단에서 활동했던 조 씨는 1980년대 영남대에서 당시 박근혜 이사의 핵심 측근으로 활동했던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앞선 취재에서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이 녹취록이 2007년 한나라당 대선 경선 당시 이명박 후보 캠프에서 작성된 것을 확인했다.

당시 MB 캠프 핵심 관계자는 "녹취록 작성자들은 전직 언론인 2명이다.

이 중 한 명은 조 씨의 친구"라고 밝혔다.

이 비밀 녹취록은 당시 캠프 내부에서 보고되기도 했다.

조 씨는 녹취록이 작성되고 1년 뒤 사망한 걸로 알려지고 있다.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에 따르면 이 녹취록은 '박 대통령과 최태민, 최순실 씨의 관계'와 '최 씨 일가의 재산 형성 과정'에 대한 중요한 단서가 될 전망이다.

[조한규 부총리] 세상에나..


 녹취록에는 1970년대 초중반 최태민의 생계가 "아주 어려웠다.

생활 자체가 어려웠다"고 기록돼 있다.

 하지만 1975년 구국선교단을 조직하고 박근혜 대통령을 명예총재에 앉힌 뒤엔 상황이 반전됐다.




조 씨는"돈 천지였다.

우리나라 재벌들이 돈 다 냈다.

돈은 최태민이 관리했다"고 증언했다.

 또 녹취록에는 "10.26 이후 뭉텅이 돈이 왔는데 관리하는 사람이 있고, 심부름하는 사람이 있었다.

최순실이 심부름을 꽤나 했다"고 기록돼 있다.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은 2007년 한나라당 대선 경선 청문회에서 "김정옥과 조순제를 아냐"는 질의에 대해 "김정옥 씨만 안다.

(나머지는) 어쨌든 내가 모르는 분"이라고 답했다.

다시 말해 박 대통령은 조순제를 모른다고 답한 것이다.

이 외에도 녹취록에서는 박 대통령과 최순실의 관계와 최태민의 실체를 짐작할 수 있는 의붓아들 조순제의 증언도 확인할 수 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