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한라산 입장료



10. 00:00:00 문화재청 "징수 환영"… 환경부 "제주만 징수 안돼" 제주도, 이달내로 토론회 등 거쳐 최종 확정 방침  한라산국립공원 입장료 징수 문제를 놓고 문화재청과 환경부가 이견을 보이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한라산을 유네스코 지정 자연유산으로 보호·관리하기 위해 입장료를 징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는 한라산 탐방객이 급증하면서 심각한 훼손이 우려돼 세계자연유산에 대한 차별적인 보존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지난해 하루 한라산 입장객은 약 3308명으로 2012년 대비 6.5%증가했다.

제주특별자치도 관계자는 "현재 한라산 국립공원의 주차료는 다른 국립공원의 1/2 수준이고 이런 상황이기 때문에 한라산은 단체관광객이 무조건 쉬어가는 곳이 돼버렸다"며 "밀려드는 저가 관광객에 대한 수위를 조절할 필요가 있고 세계유산에 대한 차별적 보존방안을 검토하기 위해 입장료 징수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라산 입장료] 알고싶다.


이에 대해 문화재청은 문화재보호를 위해 입장료 징수를 환영하고 있으나 환경부는 문화재보호법에 의한 관람료 징수에 대해서는 논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국립공원 입장료 징수를 폐지했는데 제주만 허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이에 앞서 지난 2월 한라산국립공원보존관리계획 탐방객 의식조사 결과 총 조사인원의 63%가 '입장료 징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보였고 적정 입장료는 81%가 1000




3000원 사이를 가장 선호했다.

 제주도민을 대상으로 입장료 징수 여부를 조사한 결과 64.7%가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도의회에서 실시한 패널조사에서도 한라산 관람료 징수에 찬성하는 의견은 84.6%, 반대하는 의견이 15.4%로 나타났다.

안창남 도의회 문화관광스포츠위원장은 "한라산은 국립공원만이 아니라 한국을 대표하는 자연유산이며 지질공원, 생물권보전지역, 7대자연경관"이라며 "브랜드 가치 제고와 보존관리, 탐방의 질적 제고를 위해서는 입장료 징수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

이달 토론회 등을 거쳐 최종 확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고대로 bigroad@ihalla.com |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