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신영록



박경훈 감독을 비롯한 제주 구단 관계자들은 27일 오전 신영록이 의식을 회복했다는 소식을 접한 뒤 한걸음에 제주한라병원 병실로 달려왔다.

박 감독이 상기된 목소리로 “영록아, 감독님 해봐”라고 하자 신영록은 “감.독.님.”이라며 힘겹지만 비교적 정확한 목소리로 말했다.

이어 박경훈 감독이 “영록아, 손 한 번 잡아봐”라고 하자 신영록은 왼손을 들어 박 감독의 손을 잡았다.

아직 힘은 없었지만, 신영록이 말을 알아듣고 행동으로 옮길 수 있다는 사실에 박 감독은 감격스러워했다.

그는 “영록아, 아주 좋아. 아주 좋아. 훌륭해. 나이스”라고 외치며 제자가 병마와의 사투에서 승리한 데 진심으로 기뻐했다.

부모의 기쁨은 더했다.

건장한 아들이 갑작스런 의식 불명으로 50여 일 간 병마와 사투를 벌였지만, 단 한 순간도 희망을 잃지 않았기에 더욱 감격스러웠다.

신영록의 어머니는 병마와의 사투에서 의식을 회복한 아들의 얼굴을 바라보며 연신 흐뭇한 미소를 지었고, 아버지는 자필 편지로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신영록은 현재 사지를 활발히 움직일 수 있는 상태다.

제주한라병원 측은 공식 브리핑을 통해 “충분히 거동이 가능하다.

현재 말은 제대로 못하지만, 기관 절개 부위를 막으면 말도 할 수 있다.

눈물을 계속 흘리고 있고, 주변인들을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출처=제주유나이티드)  ?비록 말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근육도 많이 사라진 상태이지만 돌아와서 기쁩니다.

신영록선수! 어서 일어나서 제주의 플레이오프행을 도와야지요!  정말 많은 분들 감사합니다.

 (사진=스포츠동아) 턱돌이씨, 감사합니다.

신영록 선수는 2011년 제주 유나이티드로 이적하였고 그해 5월8일 대구FC와의 홈경기에서 경기 도중 급성 심장마비로 쓰러졌습니다.

당시 대구FC의 안재훈 선수가 기도를 확보하였고 재빨리 의료진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병원으로 이송되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신영록 선수의 의식은 없는 상태였습니다.

많은 팬들과 동료선수들은 신영록 선수가 빨리 깨어나길 바라며 많은 응원을 보냈습니다.

◆ 50일만의 기적적으로 의식 회복
50일만의 기적적으로 깨어난 신영록 선수!!! 정말 기적같은 케이스인데요. 심장마비로 쓰러지면 깨어날 확률은 1%도 안된다고 합니다.

기적적으로 깨어난 신영록 선수의 병실에는 감동의 물결이 흘렀고 제주 유나이티드의 감독 박경훈 감독이 병실로 찾아와서 "영록아 손 한번 잡아봐" 라고 말하자 신영록 선수는 박경훈 감독의 손을 잡았고 박경훈 감독이 "감독님 한번 불러봐" 라고 하자 힘없는 목소리로 "감독님"을 부르며 희망이 찾아왔습니다.

 그 후 신영록 선수는 다시 그라운드에 서고자 하는 강력한 의지때문에 재활치료에 적극적으로 임했고 어느순간 재활의 효과가 나타나며 다시한번 기적이 나타납니다.

특히 게임업체 넥슨과 2002 4강주역 맴버(홍명보 외22명)들은 신영록 선수의 재활을 위해서 1억원을 기부했고, 동료 선수인 이근호 선수는 개인사비 일천만원을 기증하며 많은 동료들이 신영록 선수가 재활을 마치고 다시 그라운드에 서는 그날을 위해 많은 응원을 보냈습니다.

◆ 세계에서 가장 감동적인 시축
2015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과 서울의 슈퍼매치에서 세계에서 가장 감동적인 시축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신영록 선수의 시축인데요. 힘겹게 그라운드에 등장하여 아버지의 부축을 받으며 시축을 하는순간 모든 관중들과 선수들은 기립박수를 쳤으며 수원과 서울은 엄청난 라이벌이지만 이 순간만큼은 원정팬 서울팬들도 모두 일어나며 기립박수와 응원을 보냅니다.

FC서울의 차두리 선수는 신영록 선수에게 직접 다가가 응원을 보내줍니다.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