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라면값 인상



10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농심은 2011년 11월 신라면 가격을 730원에서 780원으로 6.8% 인상한 후 5년 째 가격을 동결했다.

2000년대 들어 최장 기간이다.

당시 가격 인상에 동참했던 오뚜기(진라면), 삼양식품(삼양라면)도 주력 제품 가격을 수년째 동결하고 있다.

식품업계에선 이달 초 맥주 가격이 6% 오른 만큼 라면값도 인상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라면 시장 경쟁 심화에 따른 판매관리비(이하 판관비) 지출 증가로 수익성이 악화돼 가격 인상 압력이 높아지고 있다.

올 1분기 전년동기대비 4.4% 증가했던 농심의 판관비는 2분기 들어 8.3%로 확대됐다.

이에 따라 올 상반기 영업이익은 26.9% 급감했다.

이러한 추세가 3분기에도 이어져 영업이익이 최대 62.2%(신한금융투자) 줄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매출도 1.4% 가량 감소한 것으로 관측된다.

이처럼 3분기 실적 전망이 어두운 이유는 지난해 프리미엄 라면 돌풍을 주도한 '짜왕'의 판매 부진 탓이다.

한때 월 130억원 이상 매출을 기록했던 짜왕은 현재 월 25억

30억원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올 8월 출시한 부대찌개라면이 월평균매출 100억원대로 선전하고 있지만 짜왕의 부진을 해결하기에는 역부족이다.

앞서 가격을 인상한 스낵부분 매출이 3분기에 증가세로 전환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라면 가격 인상 카드는 매력적일 수밖에 없다.

업계에선 라면 가격이 평균 5% 인상되면 연간 600억원의 매출이 추가로 발생하고 영업이익도 50% 가량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여기에 국제 곡물 가격 상승 등 원가 압박 요인이 늘어난 점도 가격 인상 가능성을 높인다.

실제로 밀가루 원료인 소맥의 국제가격이 최근 급등세다.

8월 말 부셸(27.21kg)당 361센트를 기록했던 소맥은 이날 현재 부셸당 407센트로 12.7% 올랐다.

올 겨울 라니냐 예고로 곡물 가격의 추가 상승 가능성도 높다.

다만 변수는 가격인상에 따른 수요이탈이다.

[라면값 인상] 노하우를 알려주마


상반기 기준 농심의 라면시장 점유율은 53.8%로 2년 전(62.1%)과 비교해 8.3%포인트 떨어졌다.

반면 점유율 2위를 기록 중인 오뚜기는 같은기간 16.3%에서 23.7%로 7.4%포인트 올랐다.

농심은 고객 충성도가 높은 편이지만 시장에 비슷한 대체제가 많아 자칫하면 가격 인상에 따른 시장점유율 추가하락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라면 업체들의 실적을 뒷받침해 주던 프리미엄 라면의 인기가 주춤한 데다 불황이 장기화되고 있어 안정적인 수익성 확보가 중요해진 시점"이라며 "가격인상 명분이 쌓인 만큼 합리적인 수준의 인상을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그나저나 인상폭이 너무 크네요... `서민 울리는 라면` ‥ 최고 15% 100원씩 인상음료와 과자에 이어 서민의 필수품인 라면값 인상 소식이 알려진 16일 오후 한 대형마트를 찾은 고객이 라면을 카트에 쓸어담고 있다.

농심은 20일부터 신라면 등 라면 가격을 100원씩(6.7

15%) 일제히 인상한다.

허문찬 sweat@hankyung.com 음료와 과자에 이어 라면 값까지 올라 서민 가계에 주름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농심은 20일부터 '신라면'과 '새우깡' 등 스낵 7종의 소매 가격을 100원(6.7

[라면값 인상] 짱입니다.



15.4%)씩 일제히 인상한다.

이에 따라 신라면은 650원에서 750원으로 15.4%,찰비빔면은 700원에서 750원으로 7.1% 각각 오른다.

또 짜파게티는 750원에서 850원(13.3%),무파마탕면과 큰사발면은 900원에서 1000원(11.1%),생생우동은 1500원에서 1600원(6.7%)으로 각각 인상된다.

새우깡은 700원에서 800원(14.3%)으로 오른다.

대형 마트나 슈퍼 등에선 재고 물량이 떨어지는 다음 달쯤 순차적으로 인상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번 농심의 가격 인상은 치솟는 원재료 가격을 더 이상 감당하기 힘들어졌기 때문이다.

작년 초 원재료인 밀가루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르면서 가격인상 압력을 받아 왔으나 웰빙 파고에 밀려 매출이 감소하고 있는 데다 서민 필수품인 라면의 특성을 감안,제품가격 인상을 자제해 왔다.

하지만 끊임없는 국제 곡물가격의 고공 행진에 따른 부담으로 최종 인상을 결정하기에 이르렀다는 게 업체의 설명이다.

농심 관계자는 "이번 가격 인상은 지난해 국제원자재 시세가 급등하면서 주요 원료 구입가격도 인상(밀가루 50%,팜유 94%,미강유 55% 등)됐기 때문"이라며 "원가 부담을 덜기 위해 최소한의 범주에서 인상폭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농심은 밀값 상승 추이에 따라 추가 인상도 고려하고 있다.

삼양라면 오뚜기 등도 제품 가격을 올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삼양라면은 사실상 이달 중으로 가격 인상을 발표할 예정이며 오뚜기는 인상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제품과 음료 가격도 일제히 인상된다.

원유 가격 인상에다 기름값까지 올라 운송비 부담이 늘어난 탓이다.

롯데칠성은 20일부터 사이다 주스 커피 등 20여종의 음료 소매가격을 4

12% 인상한다.

해태음료도 3월1일부터 주력 제품인 썬키스트 후레쉬100 오렌지주스 등 13개 품목을 3

10% 인상키로 했다.

빙그레도 21일부터 쾌변요구르트(150.ℓ)와 요플레홈사이즈(220.ℓ)를 각각 1300원과 1500원으로 8%와 11% 올린다.

잇단 제품가격 인상은 국제 곡물가격 오름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어서다.

밀가루 가격은 작년 한 해 50% 올랐다.

올 들어 사재기에 투기 수요까지 겹치면서 고급 밀가루 국제 시세는 올 들어 한 달 반 사이에 90%나 치솟았다.

지난 15일 현재 빵을 만드는 데 사용되는 고급 밀의 가격은 부셸당 19.88달러에 거래됐다.

이는 불과 1년 전에 비해 3배나 오른 것으로 사상 최고가다.

중국과 인도 등 신흥 경제 대국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데다 주요 산지의 기상 악화로 생산량이 줄어든 게 주원인이다.

여기에 국제유가 급등도 제품 가격을 부추기고 있는 실정이다.

부산에서 미국 동부까지의 운임료는 FEU(40피트 규모 컨테이너 1개 분량)당 작년 3500달러에서 4000달러로 14%가량 올랐다.

유재혁 yoojh@hankyung.com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