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권노갑



com/detail.php?number=1000758&thread=11r02??? ???�??? ??, ?? ?? ???????????www.anewsa.comco.kr/arti/opinion/column/726238.html[?? ??] ??? ??, 15? ?? ??? / ???www.hani.co.kr 저는 60여년 정치 인생 처음으로 몸 담았던 당을 저 스스로 떠나려고 합니다.

우리 국민의 피와 땀과 눈물로 쟁취한 민주주의를 지키고 정권교체를 준비해야 할 야당이 갈 길을 잃고 헤매고 있습니다.

김대중 대통령께서는 서거하시기 전에 우리나라에 민주주의 위기, 중산층과 서민의 위기, 남북관계의 위기라는 3대 위기가 발생할 것을 예견하셨습니다.

그러므로 하나가 되어 국민과 힘을 합쳐 이러한 위기를 극복하라고 당부하셨습니다.

저는 이 유지를 받들어 통합과 정권교체를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그래서 지난 대선 때는 열악한 상태에 있던 우리 당의 후보를 지지해 달라고 엄동설한을 마다않고 전국을 누비며 뛰었습니다.

그리고 작년 4.29 재보궐선거 때는 오랜 동지들의 비난조차 감수하면서도 당의 승리와 당의 통합을 위해 끝까지 헌신하였습니다.

하지만 지금 저는 그토록 몸을 바쳐 지켰던 당을 떠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당 지도부의 꽉 막힌 폐쇄된 운영방식과 배타성은 이른바 ‘친노패권’이란 말로 구겨진지 오래 되었습니다.

[권노갑] 누구나 한번쯤 이런 생각을.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참고 견디면서 어떻게든 분열을 막아보려고 혼신의 힘을 쏟았습니다.

하지만 모두 소용이 없었습니다.

이제 더 이상 버틸 힘이 저에게는 없습니다.

저는 평생을 김대중 대통령과 함께하며 우리나라의 민주화를 이끌어왔지만, 정작 우리 당의 민주화는 이루지 못했습니다.

[권노갑] 대박이네요.



그동안 우리를 변함없이 지지하고 성원해주신 많은 분들이 떠났습니다.

이제 저도 떠납니다만, 미워서 떠나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연이은 선거 패배에도 책임질 줄 모르는 정당, 정권교체의 희망과 믿음을 주지 못한 정당으로는 더 이상 희망이 없다는 확신과 양심 때문에 행동하는 것입니다.

저는 이제 제대로 된 야당을 부활시키고 정권교체를 성공시키기 위해 미력하나마 혼신의 힘을 보태겠습니다.

지금 많은 국민들은 ‘부익부 빈익빈’이란 양극화에 신음하고 있습니다.

수많은 청년들은 희망을 갖기 어렵다고 절망 속에서 헤매고 있습니다.

또 한반도의 상황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습니다.

정치인들은 국민의 이러한 어려운 현실과 그 심각성을 각성하여 나를 비추기보다는 어둡고 소외된 곳을 비추는 정치를 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끝으로 국민 여러분 모두 새해에 복 많이 받으시고 여러분의 가정에 강녕과 행복이 충만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