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라면 인상



하이트진로의 맥주값 인상 소식과 참치값 인상 등 연이은 가격 인상 후의 소식이라 소비자들 불만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팔도라면은 ‘일품해물라면’과 ‘왕뚜껑’ 브랜드를 포함한 일부 라면 제품의 소비자가격을 인상한다.

  ▲ 팔도는 라면 가격을 평균 6.2% 선에서 인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팔도 측은 평균 6.2% 선에서 가격 인상이 이뤄질 것이며 ‘남자라면’이나 ‘놀부부대찌개면’ 등의 일부 품목은 기존 가격을 유지한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도시락’과 ‘왕뚜껑’ 브랜드의 용기면의 경우 공급가 기준 6.1% 인상되며 ‘일품해물라면’ ‘팔도 틈새라면빨개떡’ ‘일품짜장면’ 등 봉지면은 공급가 기준 8.2% 인상된다.

팔도관계자는 “이미 원자재 및 부자재의 원가 상승 등 내부적으로 가격 인상 요인이 발생했으며, 라면의 주원료인 밀가루, 팜유의 가격 급등과 각종 농산물의 가격 인상으로 원가 압박이 가중돼 인상이 불가피했다”고 밝혔다.

앞서 농심은 지난해 11월 신라면 등 주요 제품의 가격을 평균 6.2% 올렸고, 팔도는 지난 6월 비빔면을 12.5%를 인상한 바 있다.

‘기스면’ ‘진라면’ 등을 판매하는 오뚜기는 당분간 라면 가격 인상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오뚜기 내부에서 가격 인상에 대한 내부 검토가 이뤄지고 있어 어떻게 될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김미선 story@thescoop.co.kr|@itvfm.co.kr 하이트진로의 맥주값 인상 소식과 참치값 인상 등 연이은 가격 인상 후의 소식이라 소비자들 불만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팔도라면은 ‘일품해물라면’과 ‘왕뚜껑’ 브랜드를 포함한 일부 라면 제품의 소비자가격을 인상한다.

  ▲ 팔도는 라면 가격을 평균 6.2% 선에서 인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팔도 측은 평균 6.2% 선에서 가격 인상이 이뤄질 것이며 ‘남자라면’이나 ‘놀부부대찌개면’ 등의 일부 품목은 기존 가격을 유지한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도시락’과 ‘왕뚜껑’ 브랜드의 용기면의 경우 공급가 기준 6.1% 인상되며 ‘일품해물라면’ ‘팔도 틈새라면빨개떡’ ‘일품짜장면’ 등 봉지면은 공급가 기준 8.2% 인상된다.

팔도관계자는 “이미 원자재 및 부자재의 원가 상승 등 내부적으로 가격 인상 요인이 발생했으며, 라면의 주원료인 밀가루, 팜유의 가격 급등과 각종 농산물의 가격 인상으로 원가 압박이 가중돼 인상이 불가피했다”고 밝혔다.

[라면 인상] 할말이 없네요.


앞서 농심은 지난해 11월 신라면 등 주요 제품의 가격을 평균 6.2% 올렸고, 팔도는 지난 6월 비빔면을 12.5%를 인상한 바 있다.

‘기스면’ ‘진라면’ 등을 판매하는 오뚜기는 당분간 라면 가격 인상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오뚜기 내부에서 가격 인상에 대한 내부 검토가 이뤄지고 있어 어떻게 될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김미선 story@thescoop.co.kr|@itvfm.co.kr  컵라면 제품을 5%

7.1%까지 가격 인상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봉지라면 가격 인상 후 일부 소형마켓이 불매운동을 확산하는 상황이라, 용기라면 가격 인상마저 불가피하자  불매운동이 컵라면으로 번질까 고민이라고 전했다.

 품목별 가격인상폭은 50

[라면 인상] 누구나 한번쯤 이런 생각을.



100원으로 윗 게재된 표를 참조하면 된다.

무파마큰사발- 7.1%로 100원인상, 1500원 에 판매. 육개장사발면 6.7%, 신라면(小) 6.3%, 너구리컵(小)  5.9%, 안성탕면컵, 새우탕큰사발, 신라면큰사발, 튀김우동큰사발 등은 각각 5% 가격 조정 인상되었다.

업계 관계자는 "가격인상 초창기라 지금까지 판매량의 변화는 거의 없지만 가격을 묻는 고객들이 생겨나고 있다"며 추후 판매량 변동이 생길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로 인해  신라면컵(小)에 비해 경쟁사인 오뚜기 진라면컵(小)은 750원으로 100원 저렴해졌다.

팔도 꼬꼬면컵, 오뚜기 기스면컵, 삼양의 나가사끼짬뽕컵도 각각 1300원으로 농심의 무파마큰사발컵보다 200원이 저렴하다.

    농심 측은 이에 대해 "봉지라면과 함께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린 출고가가 재고가 소진되면서 뒤늦게 반영된 것"이라고 얘기했다.

한편 AC닐슨에 따르면 컵라면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11월 기준 농심 67.7%, 오뚜기 12%, 팔도(구 한국야쿠르트) 11.7%, 삼양식품 5.8%다.

  ?? 먹거리 가격 잇따라 올라   [중앙경제/이유숙/ejungang@ejungang.com 2008-02-18 ]     라면과 스낵, 주스류 등 식음료 가격이 잇따라 오르고 있다.

식품업체들은 식품 원료 가격과 제품 운송비 상승 등으로 원가 부담이 커졌다며 신제품이 대거 출시되는 3-4월까지 제품값을 순차적으로 인상할 방침이어서 식음료 가격 오름세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농심은 오는 20일부터 신라면과 새우깡 등 라면과 스낵류의 주요 제품 가격을 100원씩 평균 11.3% 올리기로 했다.

신라면은 650원에서 750원으로, 짜파게티는 750원에서 850원으로 각각 15.4%, 13.3% 오르며 큰사발면은 900원에서 1천원으로 11.1%, 새우깡은 700원에서 800원으로 14.3% 비싸진다.

롯데칠성음료도 20일부터 탄산음료와 주스 등 15개 제품 가격을 평균 7% 가량 인상한다.

대표 제품인 칠성사이다는 500㎖ 페트병 제품의 1병당 출고가를 575원에서 600원으로 오르며 스카시플러스(포도)는 2천100원에서 2천250원으로, 2% 부족할 때(240㎖)는 350원에서 367원으로 오른다.

해태음료도 3월까지 썬키스트, 후레쉬100 등 주스 제품류를 중심으로 13개 제품의 가격을 3-10% 올릴 계획이다.

우유 등 유제품 가격도 오르고 있다.

매일유업은 지난달 중순 흰우유 가격을 1천750원에서 1천850원(1천㎖)으로 100원 올렸고 바나나우유 등 가공유 제품도 조만간 10% 가량 값을 올릴 방침이다.

남양유업도 작년 12월 1천㎖짜리 흰우유 가격을 1천850원으로 100원 올린 데에 이어 가공우유와 발효유 등 나머지 제품의 가격 인상도 검토하고 있다.

한국야쿠르트는 3-4월 중 발효유 제품 값을 올리기로 하고 상승폭을 저울질하고 있다.

이밖에 롯데제과와 해태제과, 오리온 등 제과업체들도 지난달부터 일부 제품 가격을 10-25% 올렸으며 아직 가격을 올리지 않은 제품들도 3월까지 순차적으로 인상해 나갈 방침이다.

업계 관계자는 "식품업계가 전반적으로 침체한 상태에서 가격을 올리면 소비가 줄어들 것이 우려되지만 밀가루나 오렌지 농축액, 우유 등 식품 원료 가격이 워낙 많이 오른 데다 고유가로 운반비용과 포장용기 제조비용도 증가해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중앙경제/ 경제부]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