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김수희


`멍애, 잃어버린 정, 애모, 남행열차` 등이 있다.

                             1984년 소설 [설(雪)]을 집필하여 베스트셀러 2위의 영광을 누렸고 ?                             1994년 영화 [애수의 하모니카]를 제작하고, 감독까지 맡았지만                              흥행에는 실패했다.

                                      유리창에 비 떨어지는 소리를 들으며  잠을 청하자면                                      그렇게 행복하고 포근할 수가 없다.

                                     보호받는 느낌이 따뜻하다.

이불 속에 있는 게 그리 행복하다.

                                     새벽녘에 시원스레 창을 때리는  굵은 빗발 소리에 잠이 깨면                                      어딘가로 훌쩍 떠나고프게 가슴이 설렌다.

                                     빗소리는 무언가 모험을 하고 싶게 하는 소리다.

                                             - 김진애의 [이 집은 누구인가] 중에서 - ? `멍애, 잃어버린 정, 애모, 남행열차` 등이 있다.

                             1984년 소설 [설(雪)]을 집필하여 베스트셀러 2위의 영광을 누렸고 ?                             1994년 영화 [애수의 하모니카]를 제작하고, 감독까지 맡았지만                              흥행에는 실패했다.

                                      유리창에 비 떨어지는 소리를 들으며  잠을 청하자면                                      그렇게 행복하고 포근할 수가 없다.

                                     보호받는 느낌이 따뜻하다.

이불 속에 있는 게 그리 행복하다.

                                     새벽녘에 시원스레 창을 때리는  굵은 빗발 소리에 잠이 깨면                                      어딘가로 훌쩍 떠나고프게 가슴이 설렌다.

                                     빗소리는 무언가 모험을 하고 싶게 하는 소리다.

                                             - 김진애의 [이 집은 누구인가] 중에서 - ? org/1999/02/22-rdf-syntax-ns#"xmlns:dc="http://purl.org/dc/elements/1.1/"xmlns:trackback="http://madskills.com/public/xml/rss/module/trackback/"><rdf:Descriptionrdf:about="http://naizari.egloos.com/3953118"dc:identifier="http://naizari.egloos.com/3953118"dc:title="(애니멀스)The House of Rising Sun"trackback:ping="http://naizari.egloos.com/tb/3953118"/></rdf:RDF>-->  그대 가슴에 얼굴을 묻고 오늘은 울고 싶어라 세월에 강 넘어 우리 사랑은 눈물 속에 흔들리는데 얼만큼 나 더 살아야 그대를 잊을 수 있나 한 마디 말이 모자라서 다가설 수 없는 사람아 그대 앞에만 서면 나는 왜 작아 지는가 그대 등뒤에 서면 내 눈은 젖어 드는가 사랑때문에 침묵해야 할 나는 당신의 여자 그리고 추억이있는 한 당신은 나의 남자여 그대 앞에만 서면 나는 왜 작아 지는가 그대 등뒤에 서면 내 눈은 젖어 드는가 사랑때문에 침묵해야 할 나는 당신의 여자 그리고 추억이 있는 한 당신은 나의 남자여  ??   ?    백 송                      애모 / 김수희  ??  그대 가슴에 얼굴을 묻고 오늘은 울고 싶어라 세월에 강 넘어 우리 사랑은 눈물 속에 흔들리는데 얼만큼 나 더 살아야 그대를 잊을 수 있나 한 마디 말이 모자라서 다가설 수 없는 사람아 그대 앞에만 서면 나는 왜 작아 지는가 그대 등뒤에 서면 내 눈은 젖어 드는가 사랑때문에 침묵해야 할 나는 당신의 여자 그리고 추억이있는 한 당신은 나의 남자여 그대 앞에만 서면 나는 왜 작아 지는가 그대 등뒤에 서면 내 눈은 젖어 드는가 사랑때문에 침묵해야 할 나는 당신의 여자 그리고 추억이 있는 한 당신은 나의 남자여  ??   ?    백 송                      애모 / 김수희  ??  그대 가슴에 얼굴을 묻고 오늘은 울고 싶어라 세월에 강 넘어 우리 사랑은 눈물 속에 흔들리는데 얼만큼 나 더 살아야 그대를 잊을 수 있나 한 마디 말이 모자라서 다가설 수 없는 사람아 그대 앞에만 서면 나는 왜 작아 지는가 그대 등뒤에 서면 내 눈은 젖어 드는가 사랑때문에 침묵해야 할 나는 당신의 여자 그리고 추억이있는 한 당신은 나의 남자여 그대 앞에만 서면 나는 왜 작아 지는가 그대 등뒤에 서면 내 눈은 젖어 드는가 사랑때문에 침묵해야 할 나는 당신의 여자 그리고 추억이 있는 한 당신은 나의 남자여  ??   ?    백 송                     애모 / 김수희  ??  그대 가슴에 얼굴을 묻고 오늘은 울고 싶어라 세월에 강 넘어 우리 사랑은 눈물 속에 흔들리는데 얼만큼 나 더 살아야 그대를 잊을 수 있나 한 마디 말이 모자라서 다가설 수 없는 사람아 그대 앞에만 서면 나는 왜 작아 지는가 그대 등뒤에 서면 내 눈은 젖어 드는가 사랑때문에 침묵해야 할 나는 당신의 여자 그리고 추억이있는 한 당신은 나의 남자여 그대 앞에만 서면 나는 왜 작아 지는가 그대 등뒤에 서면 내 눈은 젖어 드는가 사랑때문에 침묵해야 할 나는 당신의 여자 그리고 추억이 있는 한 당신은 나의 남자여  ??   ?    백 송           백 송 신곡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을 발표한 박서진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정을 주고 기뻤어요/정을 받고 울었어요/두 손에 마주잡은/술잔에 고인 것은/술이 아닌 눈물이에요/좋으면 왔다가 싫으면 가는 것이/사랑이란 다 그런가요/내 마음 주고 사랑한 죄로/미워할 수 없는 그 사람/차라리 잊어버리자/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정옥현이 작사 작곡한 이 노래의 도입부에서 박서진은 사뭇 진지하게 속삭이듯 심수봉을 연상시키는 목소리로 노래를 시작한다.

그러나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하고 흐느끼듯 꺾어가며 애절하게 노래하는 장면에선 김수희를 연상하게 만든다.

  KBS 전국노래자랑 연말결선에서 대상 받은 내성적인 여고생가요팬들에겐 무척 낯선 이름이지만 박서진은 가수로 활동을 시작한 지 20년도 넘는 중견에 속한다.

그의 이름이 낯선 것은 그가 여러 번에 걸쳐 다른 예명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할아버지가 지어주셨다는 그의 본명은 박경진. 전남 담양군 수북면 대방리에서 태어난 그녀는 광주 보문여고 3학년 때인 1989년 KBS 전국노래자랑 연말결선대회에 나가 심수봉의 ‘그 때 그 사람’을 부르고 대상을 수상한 경력이 있다.

무척 내성적이었던 그녀는 자신이 노래를 제법 부른다는 사실도 몰랐다.

평소 부엌에서 설거지를 하면서 흥얼거리며 노래하는 걸 좋아했는데 어머니가 전국노래자랑에 나가보라며 억지로 출전시키는 바람에 본선까지 나가 상을 받게 되었다.

그러나 그 다음이 문제였다.

TV를 본 반 친구들은 물론 담임선생님까지 그 사실을 알고 내친 김에 연말결선대회에도 나가라며 아우성이었기 때문이다.

본인이 창피해서 못나가겠다고 버텼지만 담임선생님이 “상 받아오면 내가 뽀뽀해주겠다”는 공약에 깜빡 속아 출전하게 되었다.

여고를 졸업하면서 몇몇 음반 제작자로부터 취입을 시켜주겠다는 제의를 받았지만 모두 낯선 사람들이어서 거절했다.

그녀는 이 무렵 국악인 신영희 선생을 쫓아다니며 남도창을 배우다가 상경해 전국노래자랑의 심사위원이었던 작곡가 임종수의 사무실에 다니며 노래연습을 했다.

남도창 배우고 가수로 데뷔한 후 디제이로도 활동여기에서도 계약을 하자는 제작자가 있었지만 숫기가 없어 모르는 사람하곤 하지 않겠다고 버티자 임종수 선생이 작사가 김순곤씨를 소개해주며 그의 곡을 취입하되 음반을 직접 제작하는 형식으로 데뷔곡 ‘아니에요, 아무 것도’(김순곤 작사 작곡)를 발표하게 되었다.

이 때가 1992년. 그녀는 모 프로덕션의 도움을 받아 방송활동을 펼치려 했지만 이번에는 그 회사가 폐업하는 바람에 데뷔곡은 방송도 제대로 타지 못하고 묻혀버렸다.

그녀는 1994년 도레미레코드사와 월급제 가수로 계약하고 자신이 직접 가사를 쓴 펑키 록 리듬의 세미 트롯 ‘괜찮은 여자’(최수정 작곡)와 ‘연하의 남자’(박혜성 작사 작곡)를 발표하며 본격적인 가수 활동을 펼치기 시작했다.

박서진은 1999년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알게 된 작곡가 정옥현을 만나 그의 곡 ‘왜 붙잡는거야’를 발표하며 박다은이란 예명을 사용하기 시작하며 방송가에서 알려지기 시작했다.

2005년 발표한 ‘나를 잊지마세요’(이건우 작사 임정호 작곡)를 히트시키고 이듬해 가을에는 국군방송 라디오에서 노숙자와 함께 <박다은 노숙자의 하하 호호 쇼>의 디제이로 활동해 제법 인기를 끌기도 했다.

그녀는 2013년 라틴 리듬의 곡 ‘생각이 나서’(강윤희 작사 BJ 김현 작곡)를 발표하면서 박서진이라는 이름을 쓰기 시작했다.

내친 김에 호적의 이름도 박서진으로 바꿨다고 한다.

작곡가 정옥현의 신곡들로 새 앨범을 만든 박서진은 “사람들의 마음을 편하게 만드는 노래를 부르고 싶다”며 “사명감을 갖고 노래하는 가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그녀는 이번에 새 앨범을 발표하며 일본 가요계 진출을 위해 타이틀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과 ‘당신이 보고 싶어요’의 두 곡을 일본어로 취입하기도 했다.

공유하기 링크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