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대우건설


<거가대로>편 : 4/22

5/31 (약 5주간)    ♡ 대우건설과 대대홍은 물론 전국민의 사랑을 받게될 정대우 ♡ 론칭편에서 보여준 어깨를 들썩들썩ㅋㅋ 귀여운 모습은벌써부터 거가대로편을 기대하게 만드는데요,정대우씨를 통해 전해질 대우건설의 이야기에 주목해주세요 :)     일제강점기 우리나라의 원흉 이토 히로부미를 하얼빈 역에서 저격 하신 업적이 우리가 알고 있는 가장 큰 업적입니다.

?안중근 의사의 자랑스러운 모습입니다.

눈빛에서도 조국을 위함이 느껴지는군요.??안중근 의사와 관련된 유명한 일화들 몇 가지만 말해드릴게요 독서관련명언을 검색해 보면 항상 나오는 어록 중 하나인 "하루라도 책을 읽지 않으면 입안에 가시가 돋는다.

" 라는 말도 안중근 의사가 감옥에서 하신 말입니다.

또 하나는 위에 사진 많이들 보셨죠? 단지동맹 사진인데요 안중근 의사가 대한독립을 위해 뜻을 같이 하는 동지들과 단지를 잘라 혈서를 쓴 사건 입니다.

?안중근 의사와 관련된 업적, 생애 등 해박한 정보들은 기념관 내에서 체험, 관람을 통해 얻으실 수 있으니 지식 전달은 이 정도로 하겠습니다.

그러면 안중근 기념관의 외관에 대해서 보도록 할까요??????국내 최고의 기술을 자랑하는 대우건설이 시공한 기념관의 전체적인 외부 스펙은 가로 35m 세로 49m의 부지에 지하 2층

지상 2층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12개의 박스형 건물이 내부로는 통해있는 구조 입니다.

 ? ??이 건물들의 모습이 2009년에 대우건설이 착공에 들어가서 2010년 7월에 완공, 동년 10월에 개관을 한 안중근 기념관의 모습입니다.

특이한 점이 12개의 독립된 건물로 이루어져 있다는 것인데 이는 안중근 의사의 후광에 가려진 동명 12인을 기리고 그 사이에서 안중근 의사를 재조명 하기 위한 의미라고 합니다.

??이 기념관은 완공한 해 베스트 건축물 7에 포함되는 영예를 누리기도 했습니다.

보기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고 이렇게 세련된 건물에서 안중근 의사의 발자취를 배우며 지나 온 역사를 되새겨 보는것이 어떨까 생각이 됩니다.

????????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 사장은 현직 사장 프리미엄을 등에 업은 박영식 사장의 연임 가능성이 큰 것으로 그동안 관측돼 왔으나 새 인물을 강조하는 산업은행의 입장 탓에 기류가 바뀌었다는 것이다.

알려진대로 현 박영식 사장은 주가부양의 벽을 넘지 못한 게 단점으로 꼽혔다.

결국 대우건설 최대주주인 산업은행 측 결정이 최종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0일 열린 두 명의 후보자 면접 및 청사진 발표에서도 이훈복 전무에 대한 평가가 좋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장추천위원회(사추위) 관계자 A씨는 “지금과는 다른 각도로 눈 돌릴 때”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 보는 눈이 다 비슷하다.

지켜봐달라”며 사추위 측이 이훈복 전무로 기울었음을 짐작케 했다.

대우건설 신임 사장을 결정하는 사추위는 총 다섯명이다.

구성원은 대우건설의 최대주주인 산업은행 소속 두 명, 사외이사 세 명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들중 산업은행측 인사 1명이 의장을 맡고 있다.

이 가운데 산업은행 측 인사 두 명은 이훈복 전무를 선호하고 있다.

산업은행은 지난 2010년 말 금호아시아나그룹 구조조정을 지원하기 위해 사모투자펀드(PEF)를 조성해 대우건설을 사들였다.

그러나 주가가 반토막이 나면서 8600억원 이상 평가손실이 났다.

산업은행은 현재 대우건설을 비롯한 자회사 매각을 추진중인데, 주가가 올라야 매각대금을 더 받을 수 있다.

때문에 주가를 끌어올릴 수 있는 신임 사장이 필요한 상황이다.

 A씨는 “산업은행이 대우건설에 투자한 자금만 3조원이고 햇수로 7년째인데 (현 박영식 사장은) 주가부양 등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며 “결국 회사를 잘못 운영하고 있다는 뜻이고 지금과는 다른 각도로 눈을 돌려야 한다”고 밝혔다.

 물론 일부 사외이사는 박영식 사장에 높은 점수를 주고 있다.

부임 이후 기업 정상화에 큰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지난 2013년 7월 부임 이후 2014년 매출 9조8531억원, 영업이익 4155억원을 기록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이듬해에는 매출 9조8775억 원, 영업이익 3346억 원을 냈다.

올해는 매출 10조원 돌파도 기대할만 하다.

 그럼에도 새 인물로 기우는 것은 사추위 의장의 입장이 최종 결정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사추위가 사장을 최종 결정하는 방식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다수결 보다는 사추위 의장의 의견이 중요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대우건설 고위 관계자 B씨는 “산업은행이 공기업이다보니 공정성 문제가 나올까봐 대우건설에 사추위 구성을 의뢰한 것이긴 하지만 사추위는 비공식기구다.

사장을 최대주주가 정하지 누가 정하나. 결국 최대주주이자 의장 격인 산업은행 측 의견대로 흘러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경은 rke@sisabiz.com 시사비즈 kcontents <거가대로>편 : 4/22

5/31 (약 5주간)    ♡ 대우건설과 대대홍은 물론 전국민의 사랑을 받게될 정대우 ♡ 론칭편에서 보여준 어깨를 들썩들썩ㅋㅋ 귀여운 모습은벌써부터 거가대로편을 기대하게 만드는데요,정대우씨를 통해 전해질 대우건설의 이야기에 주목해주세요 :)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 사장은 현직 사장 프리미엄을 등에 업은 박영식 사장의 연임 가능성이 큰 것으로 그동안 관측돼 왔으나 새 인물을 강조하는 산업은행의 입장 탓에 기류가 바뀌었다는 것이다.

알려진대로 현 박영식 사장은 주가부양의 벽을 넘지 못한 게 단점으로 꼽혔다.

결국 대우건설 최대주주인 산업은행 측 결정이 최종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0일 열린 두 명의 후보자 면접 및 청사진 발표에서도 이훈복 전무에 대한 평가가 좋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건설] 선택의 여지가 ...


사장추천위원회(사추위) 관계자 A씨는 “지금과는 다른 각도로 눈 돌릴 때”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 보는 눈이 다 비슷하다.

지켜봐달라”며 사추위 측이 이훈복 전무로 기울었음을 짐작케 했다.

대우건설 신임 사장을 결정하는 사추위는 총 다섯명이다.

구성원은 대우건설의 최대주주인 산업은행 소속 두 명, 사외이사 세 명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들중 산업은행측 인사 1명이 의장을 맡고 있다.

이 가운데 산업은행 측 인사 두 명은 이훈복 전무를 선호하고 있다.

산업은행은 지난 2010년 말 금호아시아나그룹 구조조정을 지원하기 위해 사모투자펀드(PEF)를 조성해 대우건설을 사들였다.

그러나 주가가 반토막이 나면서 8600억원 이상 평가손실이 났다.

산업은행은 현재 대우건설을 비롯한 자회사 매각을 추진중인데, 주가가 올라야 매각대금을 더 받을 수 있다.

때문에 주가를 끌어올릴 수 있는 신임 사장이 필요한 상황이다.

 A씨는 “산업은행이 대우건설에 투자한 자금만 3조원이고 햇수로 7년째인데 (현 박영식 사장은) 주가부양 등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며 “결국 회사를 잘못 운영하고 있다는 뜻이고 지금과는 다른 각도로 눈을 돌려야 한다”고 밝혔다.

 물론 일부 사외이사는 박영식 사장에 높은 점수를 주고 있다.

부임 이후 기업 정상화에 큰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지난 2013년 7월 부임 이후 2014년 매출 9조8531억원, 영업이익 4155억원을 기록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이듬해에는 매출 9조8775억 원, 영업이익 3346억 원을 냈다.

올해는 매출 10조원 돌파도 기대할만 하다.

 그럼에도 새 인물로 기우는 것은 사추위 의장의 입장이 최종 결정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사추위가 사장을 최종 결정하는 방식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다수결 보다는 사추위 의장의 의견이 중요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대우건설 고위 관계자 B씨는 “산업은행이 공기업이다보니 공정성 문제가 나올까봐 대우건설에 사추위 구성을 의뢰한 것이긴 하지만 사추위는 비공식기구다.

사장을 최대주주가 정하지 누가 정하나. 결국 최대주주이자 의장 격인 산업은행 측 의견대로 흘러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경은 rke@sisabiz.com 시사비즈 kcontents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 사장은 현직 사장 프리미엄을 등에 업은 박영식 사장의 연임 가능성이 큰 것으로 그동안 관측돼 왔으나 새 인물을 강조하는 산업은행의 입장 탓에 기류가 바뀌었다는 것이다.

[대우건설] 한번 파해쳐 봅시다.

알려진대로 현 박영식 사장은 주가부양의 벽을 넘지 못한 게 단점으로 꼽혔다.

결국 대우건설 최대주주인 산업은행 측 결정이 최종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0일 열린 두 명의 후보자 면접 및 청사진 발표에서도 이훈복 전무에 대한 평가가 좋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장추천위원회(사추위) 관계자 A씨는 “지금과는 다른 각도로 눈 돌릴 때”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 보는 눈이 다 비슷하다.

지켜봐달라”며 사추위 측이 이훈복 전무로 기울었음을 짐작케 했다.

대우건설 신임 사장을 결정하는 사추위는 총 다섯명이다.

구성원은 대우건설의 최대주주인 산업은행 소속 두 명, 사외이사 세 명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들중 산업은행측 인사 1명이 의장을 맡고 있다.

이 가운데 산업은행 측 인사 두 명은 이훈복 전무를 선호하고 있다.

산업은행은 지난 2010년 말 금호아시아나그룹 구조조정을 지원하기 위해 사모투자펀드(PEF)를 조성해 대우건설을 사들였다.

그러나 주가가 반토막이 나면서 8600억원 이상 평가손실이 났다.

산업은행은 현재 대우건설을 비롯한 자회사 매각을 추진중인데, 주가가 올라야 매각대금을 더 받을 수 있다.

때문에 주가를 끌어올릴 수 있는 신임 사장이 필요한 상황이다.

 A씨는 “산업은행이 대우건설에 투자한 자금만 3조원이고 햇수로 7년째인데 (현 박영식 사장은) 주가부양 등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며 “결국 회사를 잘못 운영하고 있다는 뜻이고 지금과는 다른 각도로 눈을 돌려야 한다”고 밝혔다.

 물론 일부 사외이사는 박영식 사장에 높은 점수를 주고 있다.

부임 이후 기업 정상화에 큰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지난 2013년 7월 부임 이후 2014년 매출 9조8531억원, 영업이익 4155억원을 기록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이듬해에는 매출 9조8775억 원, 영업이익 3346억 원을 냈다.

올해는 매출 10조원 돌파도 기대할만 하다.

 그럼에도 새 인물로 기우는 것은 사추위 의장의 입장이 최종 결정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사추위가 사장을 최종 결정하는 방식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다수결 보다는 사추위 의장의 의견이 중요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대우건설 고위 관계자 B씨는 “산업은행이 공기업이다보니 공정성 문제가 나올까봐 대우건설에 사추위 구성을 의뢰한 것이긴 하지만 사추위는 비공식기구다.

사장을 최대주주가 정하지 누가 정하나. 결국 최대주주이자 의장 격인 산업은행 측 의견대로 흘러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경은 rke@sisabiz.com 시사비즈 kcontents대우건설 하반기 채용의 끝이 이제 보이네요. 최종 합격할 때까지 다들 잘 준비하셔서 합격의 꿈을 이루시길 바랍니다.

그래서!! 대우건설에 대한 약간의 상식을 알아보기 위해 준비했습니다.

 대우건설 면접 준비하시는 분이라면 알아두시면 좋은 정보겠죠?  ??  ?               ??대우건설 직원 수는 얼마나 될까요? 대우건설 초기 창립 시 멤버 수는 7명에 불과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5,535명 (2015년 6월 기준) 으로 약 800배가량 늘어난 수치입니다.

본사와 현장, 해외 곳곳에서 땀흘리며 일하는 직원들이 이렇게나 많이..!IMF 외환 위기 전 4,567명으로 정점을 찍은 후 감소세를 보였지만 다시 상승곡선을 그려 2013년 창사 이래 최대 인원인 6,483명까지 직원 수가 늘어났었습니다.

건설 경기가 안좋아지면서 약간의 인원감축이 있었지만 5,535명! 대단하네요..   ????? 중국의 지도에 커다란 역사의 한 획을 그은 사건이 만리장성 구축이라고 한다면 우리나라엔 새만금 간척종합개발사업이 그와 맥락을 같이 하는 사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1992년 5월 첫 삽을 뜨고 지도를 바꾸는 혁신과 같은 사업을 시작해 장장 18년의 세월을 거쳐 지난 2010년 12월 역사적인 종지부를 찍었는데요. 새만금 4공구현장을 맡아 시작부터 끝까지 함께 한 대우건설입니다.

지난 포스팅에서도 새만금방조제현장에 대해 소개해 드린 바가 있습니다.

참고는 아래 링크! http://blog.naver.com/dudwns6524/220499439570[????] ??? ???, ??? ??? ??? ?? ?[????] ??? ???, ??? ??? ??? ?? ? ??????. ??? 12? ??????. ??? ? ??????...blog.naver.com    ? ??   ????대우건설은 비전 2025를 선언하면서 인류와 더 나은 미래를 지향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것을 밝혔습니다.

?지금도 세계 각국에서 활약을 펼치고 있는 대우건설은?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 는 명언과도 같은 글을 남기신 전 대우그룹 김우중 회장의 말과 같이 세계 경영을 부르짖으며 해외로 향한 대우건설은 1978년 최초의 리비아 트리폴리 지사 개설을 시작으로 나이지리아와 모로코, 알제리, 사우디아라비아, 이라크, 카타르, 베트남, 싱가폴, 남아프리카 공화국, 베네수엘라 등 지사와 법인, 호텔법인까지 모두 합쳐서 30개에 이릅니다.

  서울을 기점으로 각 나라의 수도를 모두 연결하면 가장 가까운 950km의 중국부터 14,900km 떨어진 거리의 베네수엘라까지 모두 합한 거리만 약 121만km에 달한다고 합니다.

이 거리는 지구 30바퀴를 도는 것과 비슷한 거리라고 하네요. 대우건설 직원분들은 이 거리를 오가면서 대우건설의 이름을 전 세계에 알리고 있습니다.

     ??   초고층 빌딩은 인간이 건축을 하면서 항상 꿈꿔왔던 것이고 아직도 더 높이 더 튼튼한 건축물을 짓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말레이시아 중심에 자리한 높이 310m의 말레이시아 텔레콤 사옥은 많은 랜드마크 고층빌딩중에 하나가 아니라 말레이시아인의 자부심으로 자리잡았습니다.

 파키스탄의 수도 이슬라마바드와 라호르를 연결하는 총 연장 367km의 모터웨이를 지난 포스팅에서 소개해 드린 바가 있습니다.

이 공사는 단일공사 중 가장 긴 고속도로입니다.

시원하게 뚫린 도로는 파키스탄 경제발전의 큰 역할을 했습니다.

 두 시공물이 궁금하다면 아래 링크 참고해주세요.     http://blog.naver.com/dudwns6524/220467568524[????] ????? ?????! ?????? ? ??? ? ??[????] ????? ?????! ?????? ? ??? ? ?? ?????. ???? ??? ????, ???12? ...blog.naver.com  http://blog.naver.com/dudwns6524/220487101341[????] ???? ????(Motor Way), ?? ?? ???? ????[????] ???? ????(Motor Way), ?? ?? ???? ???? ? ?????. ???12? ??????. ??...blog.naver.com    ?? ??  대우건설 창립 첫 수주금액은 6억 2,400만 원이였습니다.

7명의 소수정예 인원으로 운영한 회사치고는 선방한 것으로 보아도 될 것 같습니다.

성장에 성장을 거듭한 대우건설은 시장을 넓혀가며 세계를 경영하겠노라는 의지를 가지고 해외시장까지 진출! 고수익을 창출한 대우건설은 2014년 최고 수주금액을 1조 9,710억 원으로 올리며 기록을 갱신하였습니다.

약 2조에 가까운 금액...!  최저는 6억 2,400만 원  vs 최고는 1조 9,710억 원!       ? ??  국내 건설경기가 좋지 않아 해외 현장으로 발돌림 하는 회사들이 늘어가고 있습니다.

대우건설은 1970년대 창립 이후 얼마 지나지 않은 1976년 해외건설업 면허를 취득한 후 남미 에콰도르, 1977년 아프리카 수단, 1978년 리비아로 진출하기 시작하면서 해외 건설사업을 활성화 시키기 위한 노력을 했습니다.

 1979년부터 시작된 리비아 공사현장은 대우건설의 성장을 도운 원동력이라 할 수 있습니다.

리비아에서 개설된 대우건설의 현장 갯수만 162개에 달하기 때문이죠. 단일기업 단일 국가에서 수주금액 신기록을 달성하는데에 백 여개가 넘는 현장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대우건설에게 리비아란 말 그대로 황금알을 낳는 거위처럼 기회가 무궁무진한 땅이라고 말할 수 있겠네요.       간단한 대우건설에 대한 상식을 알아보았습니다.

대우건설에 관심을 가지고 많은 분들이 이 글을 읽고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면접 잘보세요! 화이팅    일제강점기 우리나라의 원흉 이토 히로부미를 하얼빈 역에서 저격 하신 업적이 우리가 알고 있는 가장 큰 업적입니다.

?안중근 의사의 자랑스러운 모습입니다.

눈빛에서도 조국을 위함이 느껴지는군요.??안중근 의사와 관련된 유명한 일화들 몇 가지만 말해드릴게요 독서관련명언을 검색해 보면 항상 나오는 어록 중 하나인 "하루라도 책을 읽지 않으면 입안에 가시가 돋는다.

" 라는 말도 안중근 의사가 감옥에서 하신 말입니다.

또 하나는 위에 사진 많이들 보셨죠? 단지동맹 사진인데요 안중근 의사가 대한독립을 위해 뜻을 같이 하는 동지들과 단지를 잘라 혈서를 쓴 사건 입니다.

?안중근 의사와 관련된 업적, 생애 등 해박한 정보들은 기념관 내에서 체험, 관람을 통해 얻으실 수 있으니 지식 전달은 이 정도로 하겠습니다.

그러면 안중근 기념관의 외관에 대해서 보도록 할까요??????국내 최고의 기술을 자랑하는 대우건설이 시공한 기념관의 전체적인 외부 스펙은 가로 35m 세로 49m의 부지에 지하 2층

지상 2층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12개의 박스형 건물이 내부로는 통해있는 구조 입니다.

 ? ??이 건물들의 모습이 2009년에 대우건설이 착공에 들어가서 2010년 7월에 완공, 동년 10월에 개관을 한 안중근 기념관의 모습입니다.

특이한 점이 12개의 독립된 건물로 이루어져 있다는 것인데 이는 안중근 의사의 후광에 가려진 동명 12인을 기리고 그 사이에서 안중근 의사를 재조명 하기 위한 의미라고 합니다.

??이 기념관은 완공한 해 베스트 건축물 7에 포함되는 영예를 누리기도 했습니다.

보기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고 이렇게 세련된 건물에서 안중근 의사의 발자취를 배우며 지나 온 역사를 되새겨 보는것이 어떨까 생각이 됩니다.

????????
댓글
댓글쓰기 폼